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이재명·검찰, 변호사비 대납 의혹 진실 밝혀야"

송고시간2022-01-26 09:54

beta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26일 지난 12일 사망한 이병철씨가 제보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의 진실을 이 후보와 검찰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그분은 여당의 30년 열성 당원이었다고 하니, 공개적으로 (변호사비 대납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을 때는 그만한 이유와 근거가 있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이어 "이 후보는 섭섭하실지도 모르겠지만, 공직 후보자는 의혹이 있으면 국민 앞에 진실을 밝힐 의무가 있고, 의혹은 빨리 털어 내는 것이 후보 자신을 위해서도 도움이 된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병철, 손해 감수하고 제보했지만 사기꾼 몰려…억장 무너졌을 것"

안철수 "이재명·검찰, 변호사비 대납 의혹 진실 밝혀야"
안철수 "이재명·검찰, 변호사비 대납 의혹 진실 밝혀야"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26일 지난 12일 사망한 이병철씨가 제보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의 진실을 이 후보와 검찰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그분은 여당의 30년 열성 당원이었다고 하니, 공개적으로 (변호사비 대납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을 때는 그만한 이유와 근거가 있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죽음에 대해 여러 의혹이 제기되지만, 저는 명확한 물증 없는 음모론에는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하지만 그분이 왜 죽음에까지 이르렀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원인을 생각해 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신이 금전적, 정신적으로 막대한 손해를 볼 것을 감수하고 변호사비 대납 녹취록을 공익 제보했지만, 오히려 자신이 사기꾼으로 몰리고, 검찰수사는 석 달이 지나도록 감감무소식이니 얼마나 억울하고 억장이 무너졌겠는가"라고 물었다.

이어 "이 후보는 섭섭하실지도 모르겠지만, 공직 후보자는 의혹이 있으면 국민 앞에 진실을 밝힐 의무가 있고, 의혹은 빨리 털어 내는 것이 후보 자신을 위해서도 도움이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것은 저나 윤석열 후보를 포함한 모든 후보에게 똑같이 적용되는 기준이다. 그래야 진실을 지켜내고 정치가 바로 설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또 "모든 사람은 법 앞에 평등하다. 대통령 후보라고 해서 예외가 될 수는 없다"며 "검찰은 즉시 수사 결과를 발표해 법은 만인에게 평등하고, 진실은 숨길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