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GM, 전기차에 LG와 총 8조원 투자…바이든 "제조업의 귀환"

송고시간2022-01-26 08:23

beta

미국 최대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가 전기차 생산 역량을 끌어올리기 위해 '고향' 미시간주에 우리 돈 8조원의 거액을 투자한다.

GM은 25일(현지시간) 미시간주 랜싱에서 회사 역사상 단일 투자로는 최대 금액인 총 7조달러에 육박하는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GM의 단일투자로 사상 최대규모…'고향' 미시간주에 전기차 시설 확충

LG에너지솔루션-GM 제3합작 공장 투자 발표
LG에너지솔루션-GM 제3합작 공장 투자 발표

(서울=연합뉴스) LG에너지솔루션 자동차전지사업부장 김동명 부사장(왼쪽)과 메리 바라 GM 회장이 25일(현지시간) 미국 미시간 주의회 건물에서 열린 'LG에너지솔루션-GM 제3 합작공장' 투자 발표 행사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2.1.26 [LG에너지솔루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뉴욕·워싱턴=연합뉴스) 강건택 백나리 특파원 = 미국 최대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가 전기차 생산 역량을 끌어올리기 위해 '고향' 미시간주에 우리 돈 8조원의 거액을 투자한다. LG도 참여한 이번 투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공개적으로 환영했다.

GM은 25일(현지시간) 미시간주 랜싱에서 회사 역사상 단일 투자로는 최대 금액인 총 7조달러에 육박하는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GM은 4천개의 새 일자리를 창출하고, 활용도가 낮아지고 있는 기존 공장 인력 1천명의 고용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메리 배라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투자를 통해 "미시간이 전기차 산업의 중심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우선 GM은 40억달러(약 4조8천억원)를 들여 미시간주 오리온타운십 조립공장을 전기 픽업트럭 조립공장으로 개조하기로 했다.

이 공장에서는 오는 2024년부터 쉐보레 실버라도와 GMC 시에라 등의 신형 전기트럭을 생산할 예정이다.

오리온타운십 공장 개조를 통해 GM은 연 60만대의 전기 픽업트럭 생산 역량을 갖출 수 있을 전망이라고 배라 CEO는 전했다.

이와 함께 GM은 LG에너지솔루션과의 배터리 합작법인 '얼티엄 셀즈' 제3공장을 설립하겠다는 계획도 공개했다. 제3 합작공장 설립에는 총 26억달러(약 3조1천억원)를 투자한다.

메리 배라 제너럴모터스 CEO와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부사장
메리 배라 제너럴모터스 CEO와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부사장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GM은 북미 지역에 모두 4개의 배터리 공장을 세울 예정이며, 전기차 시대로의 전환에 따라 추가 배터리 공장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마크 로이스 GM 사장이 밝혔다. 아직 4번째 공장 부지는 공표되지 않았다.

GM의 통큰 투자에 미시간주는 8억2천400만달러(약 9천900억원) 규모의 인센티브와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AP가 보도했다.

이 중에는 GM과 얼티엄 셀즈에 대한 6억달러(약 7천200억원)의 보조금, 얼티엄 셀즈에 대한 1억5천800만달러(약 1천900억원)의 세금 감면이 포함된다.

주정부뿐 아니라 연방정부도 이날 투자에 주목하면서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을 내고 "나의 경제전략이 미국의 역사적 제조업 귀환에 일조하고 있다는 신호"라고 말했다.

그는 "취임 첫날부터 우리 행정부는 미국이 전기차 제조의 미래를 선도하는 걸 보장하는 데 집중적으로 초점을 맞췄다"면서 지난 1년간 전기차 및 배터리 제조를 위한 미국 자동차 분야에 1억 달러가 넘는 투자가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2030년 미국 내 신차 판매의 절반을 전기차로 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면서 의회가 추가적 인센티브로 미국 내 전기차·배터리·반도체 생산을 촉진할 수 있다고 언급, 관련 법안 통과를 촉구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