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北 순항미사일 발사에 "외교 준비돼 있어…국제사회와 공조"(종합)

송고시간2022-01-26 07:11

beta

미국은 25일(현지시간) 북한의 순항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평가 중이라면서 외교에 전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우리의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며 "가시적인 진전을 이루기 위해 전제조건 없이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에 관여할 준비는 여전하다"고 언급했다.

"우리는 외교에 전념하는 한편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의 진전을 막기 위해 국제사회와의 공조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어떤 대북 적대적 의도 없어"…탄도미사일 때와 달리 규탄 입장 없어

북한, 지대함 순항미사일 시험발사 장면 공개
북한, 지대함 순항미사일 시험발사 장면 공개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이 새로 개발한 지대함 순항미사일 시험발사 장면이라며 2017년 6월 9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2022.1.2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미국은 25일(현지시간) 북한의 순항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평가 중이라면서 외교에 전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연합뉴스 질의에 "그 보도를 알고 있으며 한국, 일본과 함께 평가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며 "가시적인 진전을 이루기 위해 전제조건 없이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에 관여할 준비는 여전하다"고 언급했다.

또 "우리는 외교에 전념하는 한편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의 진전을 막기 위해 국제사회와의 공조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 순항미사일 발사 관련 질문에 한일과 함께 평가하고 있다고만 하고 현재로선 추가할 말이 없다고 언급했다.

다만 프라이스 대변인은 그간 미국이 의도를 매우 명확히 해왔다며 "북한에 대해 어떤 적대적 의도도 품고 있지 않다. 대화와 외교에 열려 있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대화와 외교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그 중요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은 한국, 일본과 긴밀히 협력해 수립한 것이라면서 3국 협력의 중요성도 재차 거론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북한은 한국시간 25일 오전 발사체 2발을 쏘아 올렸고, 군 당국은 순항미사일로 추정했다. 다만 '내륙에서 상당 시간 비행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언급 외에 발사 장소와 시간, 방향, 사거리 등은 분석 중이란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

북한이 미사일 시험 발사를 한 것은 올해 들어 이번이 5번째이며,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유예 철회를 시사한 지 닷새 만이다.

다만 북한은 앞선 4차례와 달리 이번에는 탄도미사일이 아닌 순항미사일을 발사했다.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 사항이다.

국무부가 탄도미사일 무력 시위 때와 달리 '규탄' 입장을 담지 않은 것도 이 때문으로 보인다.

작년 3월 북한이 순항미사일을 쏘아 올렸을 당시 조 바이든 대통령도 "그들이 한 일로 새로 잡힌 주름은 없다"며 사안을 중대하게 취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 직후는 물론 최근 잇따른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서는 규탄한다는 메시지를 내며 강한 경고음을 울렸다.

올해 들어 북한의 계속된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한 미국의 반응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도발을 중단하라는 규탄 입장과 함께 비핵화 외교의 길이 여전하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하는 것으로 요약된다.

honeyb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0Bj3S1RswV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