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국힘, '당사 숙식' 신경전…與 "이준석=양치기소년"

송고시간2022-01-25 19:08

[김영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영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사무총장 겸 선거대책위원회 총무본부장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당사 숙식 선거운동'을 놓고 며칠째 장외 신경전 중이다.

이 대표는 25일 페이스북에 '일주일째 당사 숙식 與김영진, 이준석에 속았다 분노, 왜'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했다.

이 대표가 지난 6일 당사에서 숙식하며 대선을 진두지휘하겠다고 선언한 것에 대한 '맞불' 성격으로, 김 총장도 지난 18일 당사 숙식을 시작했으나 정작 이 대표가 당사 숙식을 하지 않고 있다는 내용의 기사였다.

김 총장은 지난 21일 페이스북에 "지난 1월 7일, 2차 가출 후 돌아오셔서 국민의힘 당사에서 숙식하면서 김무성 선배님 뒤를 잇는다고 했는데 14일이 지났다. 당사 야전침대에서 숙식 잘하고 계시죠?"라며 이 대표를 압박하는 글을 썼다.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사무총장이 지난해 12월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선 승리 방안과 초선의 역할을 주제로 열린 2022년 대선승리 위한 더민초(더불어민주당 초선모임) 워크숍에 참석해 이재명 대선후보의 인사말을 대독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이틀 뒤에는 급기야 "이준석=양치기 소년"이라는 한 줄 메시지를 남겼다.

이 대표는 이에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억울하실 것 같다"며 "원래 제가 김종인 전 위원장이 쓰시던 공간을 쓰려고 하다가 제가 그리 큰 공간을 차지하는 것이 비효율적이라 5, 6층 선거 사무공간을 우선적으로 청년 보좌역들이 쓸 수 있게 하라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3층에 3평 남짓한 작은 방을 하나 찾아서 준비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