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무대로 기술 실증한 기업들 887억원 성과…"장소 확대"

송고시간2022-01-26 08:09

beta

서울시는 '테스트베드 서울 실증지원 사업'에 지난 4년간 참여한 기업들이 총 887억원의 경제적 성과를 거뒀다고 26일 밝혔다.

혁신기술을 보유하고 있지만 사업화에 필요한 '실증'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서울 전역을 시험 공간(테스트베드)으로 빌려주고, 최대 4억원의 실증비용(사업비)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는 실증 장소를 시가 관리하는 시설물뿐 아니라 대학병원이나 금융기관 등 민간 영역과 25개 자치구 시설까지 대폭 확대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테스트베드 서울 실증지원 사업 실증 현장사진
테스트베드 서울 실증지원 사업 실증 현장사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로포장 상태 및 지하공동 자동분석시스템(왼쪽)과 스마트교차로 관리 시스템(오른쪽) 실증 모습.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테스트베드 서울 실증지원 사업'에 지난 4년간 참여한 기업들이 총 887억원의 경제적 성과를 거뒀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혁신기술을 보유하고 있지만 사업화에 필요한 '실증'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서울 전역을 시험 공간(테스트베드)으로 빌려주고, 최대 4억원의 실증비용(사업비)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 4년간 총 104개의 혁신과제를 선정해 실증 기회를 제공하고 총 381억원의 비용을 지원했다.

또 실증을 잘 마친 기업엔 서울시 명의의 국·영문 '실증확인서'를 발급해 국내외 시장 진출을 위한 인증서로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서울산업진흥원 혁신기술 지원단의 지식재산권·마케팅·투자 컨설팅 등 후속 지원도 이뤄진다.

이런 지원에 힘입어 참여 기업들이 그동안 총 163억8천만원의 공공 구매, 346억8천만원의 수출(예정액 포함), 376억7천만원의 투자 유치를 달성했다고 시는 전했다.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는 실증 장소를 시가 관리하는 시설물뿐 아니라 대학병원이나 금융기관 등 민간 영역과 25개 자치구 시설까지 대폭 확대한다. 민간 영역은 신기술 도입을 희망하는 민간 기업·기관의 수요 등을 파악해 발굴할 계획이다.

시는 올해 사업 참여 기업을 분기별로 모집한다. 첫 모집 기간은 이달 25일부터 3월 4일까지다. 예산 지원 없이 실증 장소만 원하는 '기회제공형 테스트베드'는 상시 신청을 받으며, 신속하게 실증 현장이 연계된다.

황보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테스트베드 사업은 기술 실증을 통해 중소기업, 스타트업에 가장 중요한 기술력과 판로 개척을 전폭적으로 지원하는 창구"라며 "혁신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