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항시의회 이어 포항시도 "포스코그룹 지주사 전환 우려"

송고시간2022-01-25 17:26

시장 "포항과 상생협력 소통 대책 없어…정말 유감"

"포스코그룹 지주사 전환 우려"
"포스코그룹 지주사 전환 우려"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5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이강덕 시장이 포스코그룹의 지주회사 전환 추진과 관련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2.1.25 sds123@yna.co.kr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포스코그룹의 지주회사 전환을 앞두고 경북 포항시의회에 이어 포항시까지 우려를 나타냈다.

이강덕 시장은 25일 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1968년 포항종합제철소가 설립된 이후 포항시민은 환경문제와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희생했다"며 "그런데도 지주사 전환 과정에서 주주를 위한 조치는 있지만 포항과 상생협력을 위한 어떤 소통과 대책도 없어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는 "2018년 4월 2일 포스코 창립 50주년을 기념한 상생협력 강화 협약 체결을 통해 신소재·신성장산업과 대규모 설비 투자 약속이 있었지만 시민 기대만큼 이뤄지지 않았다"며 "포스코센터와 연구기관 등 주요시설이 서울에 설치돼 인력 유출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지주회사인 포스코홀딩스마저 서울에 있으면 공장만 포항에 남는다는 시민 우려가 현실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포스코는 지주사 전환이 포항이나 포항시민과 상생을 위한 노력의 하나란 것을 신뢰할 수 있도록 투자 등 구체적인 방안과 대책을 밝혀야 한다"며 "아울러 포스코그룹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 본사와 미래기술연구원을 포항에 설치해 시민과 함께하는 상생약속을 이행해주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수도권 집중을 막고 지방 소멸을 막기 위해서는 대기업이 본사를 지방으로 이전하는 '하방 운동'을 해야 하는데 포스코는 거꾸로 가서 정말 유감스럽다"며 "필요하다면 의회와 협의해 포항에 미래연구원 부지를 줄 테니 이쪽으로 오고 서울에 설립할 돈으로 연구원 복지에 더 힘써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24일 포항시의회는 임시회를 열어 채택한 '포스코그룹 지주회사 전환과 관련한 지역사회 상생 촉구 결의문'을 통해 "지주회사가 되는 '포스코홀딩스'를 포항에 설립하지 않으면 지주회사 전환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입장문 발표하는 포항시장
입장문 발표하는 포항시장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5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이강덕 시장이 포스코그룹의 지주회사 전환 추진과 관련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2.1.25 sds123@yna.co.kr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