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왜 집앞까지 운전 안해"…하이힐로 택시기사 폭행한 승객 집유

송고시간2022-01-25 17:06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목적지에 택시를 제대로 세워주지 않았다며 기사를 폭행한 승객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청주지법 제11형사부(이진용 부장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운전자 폭행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택시 기사 폭행.
택시 기사 폭행.

[연합뉴스TV 제공]

또 40시간의 알코올 치료 강의 수강과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했다.

A씨는 작년 7월 16일 0시 7분께 청주시 상당구의 한 아파트 후문 앞 도로에서 택시 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자신의 집 앞까지 운전하지 않았다며 운전석에 앉은 택시 기사의 머리를 지갑과 휴대전화로 때렸다.

신고 있던 하이힐까지 벗어 택시 기사의 팔을 수십 회 가격했다.

이 폭행으로 택시 기사는 2주간 치료받아야 하는 상해를 입었다.

재판부는 "운전자 폭행 범죄는 도로 교통상의 위험성을 고려할 때 엄벌의 필요성이 크고, 피해자가 입은 상해가 가볍지 않다"고 밝혔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