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우크라이나 전운에 "매일 점검…재외국민 안전 최우선"

송고시간2022-01-25 16:34

"우호국과 공조 방안 소통"…공관 철수 가능성에는 선 그어

러시아 침공 대비 훈련하는 우크라 정부군과 의용군
러시아 침공 대비 훈련하는 우크라 정부군과 의용군

[키예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2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의 한 공원에서 정부군과 의용군이 러시아군 침공에 대비해 합동훈련을 하고 있다. 러시아군은 최근 우크라이나를 3면에서 포위한 형태로 병력과 장비를 집결시켜 양국 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우크라이나를 둘러싸고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면서 정부가 매일 현지 공관에 유사시 대비 태세를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25일 기자들과 만나 "현지 공관과 본부를 화상으로 연결해 회의하거나 태세를 점검하고 있다"며 "미국·영국·프랑스 등 주요 우호국과 관련 사항을 공유하면서 할 수 있는 공조 방안이 어떤 것이 있을지 소통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재외국민의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미국 등과 같이 공관 인력을 철수시킬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우크라이나 사태 - 미러 정상 (PG)
우크라이나 사태 - 미러 정상 (PG)

[백수진 제작] 일러스트

정부는 유사시 재외국민을 육로로 대피시키는 방안에 대해서는 "몰도바나 슬로바키아, 폴란드 등 인접국이 있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보고 있지만 현 단계에서 구체적으로 더 나눌 말은 없다"고 설명했다.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은 현재 자체 대책반을 가동하고 있으며, 비상연락망을 꾸려 재외국민의 안전 확보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우크라이나 주재 우리 대사관은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과 영국은 현지 대사관 직원과 가족에게 철수 명령을 내렸으며 독일과 호주 대사관도 직원 일부와 가족에 대한 철수 계획을 우크라이나 측에 통보했다.

이와 관련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시기상조이며 지나친 경계의 표출"이라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우크라이나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은 총 600명으로 추산된다.

당초 800명으로 알려졌지만 최근 겨울방학을 맞아 귀국한 유학생과 정세 불안으로 인한 교민 귀국 등으로 현지에는 600명 정도 남은 것이다. 러시아 접경지인 돈바스 지역에 거주하는 재외국민은 없지만, 크림 지역에 10명 미만의 인원이 철수 권고에도 불구하고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부는 우크라이나 사태가 자칫 미국의 강력한 러시아 제재로 이어지고 이로 인해 공급망을 비롯한 경제 안보 이슈로 비화할 가능성도 예의 주시 중이다.

최 대변인은 "정치, 경제 등 여러 가지 관련 분야에서의 동향을 예의주시 중에 있다"며 "정부는 현재 우크라이나 상황이 대화와 외교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