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붕괴 사고 뾰족한 수색 방법 '감감' 왜?

송고시간2022-01-25 15:38

슬래브 층층이 붕괴하면서 콘크리트 잔해물 얹혀 있어 접근 어려워

우선 내부 수색·건물 안정화에 집중…실종자 가족들 "접근법 속히 찾아야"

잔해물 위태롭게 내려 앉은 광주 붕괴현장
잔해물 위태롭게 내려 앉은 광주 붕괴현장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11일 오후 4시께 광주 서구 화정동에서 신축 공사 중인 고층아파트의 외벽이 무너져내렸다. 2022.1.11 iso64@yna.co.kr

(광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광주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보름째지만 실종자 5명의 추가 구조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다.

25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구조에 애를 먹고 있는 이유는 '내부 슬라브 붕괴' 때문이다.

애초 외벽이 붕괴한 줄 알았던 사고는 바닥 슬래브(수평 널빤지) 등 안쪽 구조물이 층층이 무너져 내린 것으로 파악됐다.

건물이 완전히 붕괴했다면 잔해물이 지상으로 쏟아져 땅 위에 쌓인 잔해물을 제거하면 되겠지만, 슬라브 일부 층이 붕괴하면서 건물에 뻥 뚫린 공간이 생겼다.

39층 건물 중 1호실의 거실에 해당하는 왼쪽 모퉁이는 23층까지, 2호실의 거실에 해당하는 오른쪽 모퉁이는 25층까지, 각 호실의 방에 해당하는 중앙부는 27층까지 붕괴하면서 그 직전 층에 잔해물들이 켜켜이 쌓여 위태롭게 얹혀 있다.

붕괴 면에 걸친 콘크리트 덩어리를 거둬내야 하지만 이 과정에서 자칫 구조대원이 낭떠러지처럼 끊겨 있는 면 아래로 추락할 위험이 있다. 또 층이 높은 탓에 중장비를 위로 올려 콘크리트 덩어리를 제거하기도 어렵다.

광주 아파트 붕괴 '구조작전 위험도' 분석
광주 아파트 붕괴 '구조작전 위험도' 분석

[소방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중수본이 내부 정밀 수색과 지지대 설치 등 건물 안정화에 집중하는 것도 이런 이유다.

중수본은 이른 새벽 인명구조견을 건물 내부로 투입해 실종자가 매몰돼있을 위치를 탐색한 뒤, 그 주변부를 중심으로 쌓인 콘크리트 잔해물을 부수고 제거하는 작업 위주로 진행하고 있다.

물론 내부에도 양을 추산하기 어려울 정도로 콘크리트 잔해가 산처럼 쌓여있기 때문에 이 작업도 쉽지만은 않다.

건물 안으로 들어가 현장 상태를 살펴본 붕괴사고 피해자 가족모임 안모 대표는 "실종자가 내부 콘크리트 더미에 매몰돼있을 가능성이 10%, 붕괴면에 얹힌 잔해물에 끼어 있을 가능성은 90% 정도로 보고 있다"며 "내부 수색만으로는 찾지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기 때문에 붕괴하지 않은 외벽을 위층부터 차례로 절단해가면서 붕괴 층에 얹힌 콘크리트 더미로 접근해야 한다는 제안도 조심스럽게 흘러나온다.

다만 이 경우 실종자를 수습하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

안모 대표는 "아직 이르지만 외벽을 부숴야 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생각하고 있다"며 "하지만 이 방법도 기술적으로 가능한지 모르겠다. 수색을 위한 뚜렷한 방법이 빠르게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민성우 현대산업개발 안전경영실장은 "잔해가 쌓인 부분 수색은 외벽 철거 등을 포함해 최적의 방법을 찾고 있다"며 "이른 시일 안에 방안을 내고 중수본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위태로운 모습
위태로운 모습

(광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광주 서구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발생 엿새째인 16일 사고 발생 아파트에 슬래브와 철근 잔해 등이 위태롭게 매달려 있다. 2022.1.16 superdoo82@yna.co.kr

w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