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미크론, 다른 변이보다 인체 외부 생존기간 길어

송고시간2022-01-25 16:02

"손 세정제 15초 노출하면 모든 변이 차단 가능"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인 오미크론이 플라스틱이나 피부에서 다른 변이보다 오래 생존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로이터통신은 24일(현지시간)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일본 교토부립의과대학 연구팀의 연구 논문을 소개했다. 이 논문은 아직 동료 평가를 거치지는 않았다.

논문에 따르면 플라스틱 표면에서 오미크론이 생존할 수 있는 평균 시간은 193.5시간에 달했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CG)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CG)

[연합뉴스TV 제공]

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56.0시간, 알파 변이 191.3시간, 베타 156.6시간, 감마 59.3시간, 델타 114.0시간에 비해 가장 길다.

시신의 피부에선 코로나19 바이러스는 8.6시간, 알파는 19.6시간, 베타 19.1시간, 감마 11.0시간, 델타는 16.8시간 생존할 수 있었지만 오미크론은 21.1시간을 버틸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오미크론의 외부 환경에 대한 안정성은 전염성을 유지할 수 있는 능력이며, 델타 변이를 대체하는 우세종이 돼 빠르게 퍼질 수 있게 한 특성이라고 연구팀은 분석했다.

피부에 있는 모든 변이는 알코올 성분 손 세정제에 15초 노출되면 활동성이 없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세계보건기구가 권고한 바대로 손 세정제 사용 등 개인위생에 신경을 써줄 것을 당부했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