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콘크리트타설 외부작업자 도맡아" 붕괴사고 불법 재하도급 의심

송고시간2022-01-25 15:14

경찰, 원인·책임자 규명 수사와 별도로 계약비위 의혹 규명 나서

현대산업개발 본사 압수수색
현대산업개발 본사 압수수색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HDC현대산업개발 화정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를 수사하는 경찰이 불법 재하도급 의혹 등 계약 비리에 대한 수사에도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광주 서구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수사본부(광주경찰청)는 원인·책임자 규명 수사 분야와 별도로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 불법 재하도급 의혹에 대한 수사를 맡겼다.

경찰은 철근 콘크리트 공사를 하도급받은 A 회사가 불법 또는 편법 재하도급으로 공사를 진행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A사 대표를 별도로 입건했다.

붕괴사고 당시 콘크리트 타설은 철근 콘크리트 공사를 하도급받은 A사가 직접 해야 했지만, 펌프카 장비 업체 B사 소속 외국인 작업자들이 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 결과 A사는 장비 계약과 별도로 B사 대표 개인과 별도의 노무 약정서 계약을 체결, 콘크리트 타설을 외부 인력에 맡긴 것으로 조사됐다.

A사는 작업자의 총액 인건비를 B사 대표에게 주는 조건으로 계약했지만, 실제 임금 지급 방식 등은 수사를 통해 규명해야 한다.

A사는 하도급 공사를 수주해 거푸집을 설치하고 철근을 배열, 콘크리트를 타설하는 공사를 직접 진행해야 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파악한 결과 A사는 주요 공정 상당수를 여러 업체에 작업을 맡긴 정황이 의심된다.

경찰은 A사가 22개 계약을 맺어 공사의 상당 부분을 외부 작업자들에 맡기며 직접 하지 않은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하고 있다.

특히 철근 작업과 콘크리트 타설 등 붕괴사고와 연관성이 있는 공사 분야 관련 계약부터 상세히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25일 "필요하다면 강제수사도 검토하고 있다"며 "재하도급 혐의가 있는지는 수사를 좀 더 진행해야 알 수 있다"고 밝혔다.

pch80@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swcvIJc4G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