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난해 한국 국가청렴도 세계 32위…5년 연속 상승

송고시간2022-01-25 14:01

2016년 52위서 20계단 상승…"경제위상 비춰 여전히 낮아" 지적도

덴마크·핀란드·뉴질랜드 공동 1위…남수단 180위 '꼴찌'

2021년 부패인식지수 평가결과 발표하는 전현희 권익위원장
2021년 부패인식지수 평가결과 발표하는 전현희 권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25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국제투명성기구(TI)의 2021년 부패인식지수(CPI) 평가결과와 향후 계획 등을 발표하고 있다. 2022.1.25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다운 기자 = 한국의 국가청렴도 순위가 세계 180개국 중 32위를 기록하며 5년 연속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기록한 33위보다 1계단 상승한 것이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8개국 중에서는 22위로 지난해 23위보다 1계단 오른 순위다.

독일 베를린에 본부를 둔 국제투명성기구(TI)는 2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를 발표했다.

평가 대상 180개국 중 국가청렴도 1위는 덴마크·핀란드·뉴질랜드(88점)가 공동으로 차지했다. 노르웨이·싱가포르·스웨덴은 85점을 기록해 공동 4위로 뒤를 이었다.

2021년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 발표 기자회견
2021년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 발표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5일 서울 종로구 센터포인트 광화문 빌딩에서 열린 2021년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 발표 기자회견에서 한국투명성기구 이상학 공동대표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1.25 mon@yna.co.kr

180개국 중 국가청렴도가 가장 낮은 나라는 남수단(180위·11점)이었다. 시리아·소말리아는 각각 13점을 받아 공동 178위, 베네수엘라는 14점을 얻어 177위에 그쳤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는 홍콩(12위·76점), 일본(18위·73점), 타이완(25위·68점)이 한국보다 좋은 평가를 받았다. 북한은 16점을 받아 아프가니스탄·예멘과 함께 공동 174위에 머물렀다.

한국은 62점을 받아 조사대상 180개국 중 32위를 차지했다. 2016년 53점을 받아 52위를 차지한 이래 5년 연속 순위가 상승(52→51→45→39→33→32)한 것이다.

한국투명성기구는 "2021년 한국의 부패인식지수에서 두드러진 특징은 국가위험지수 등 정치 부문의 청렴도가 개선됐다는 점과 국가경쟁력지수 등 경제활동 관련 지표에서 개선이 보인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그래픽] 부패인식지수(CPI) 순위
[그래픽] 부패인식지수(CPI) 순위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zeroground@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인스타그램 @yonhapgraphics

다만 "공직사회 부패 규율 등 공직사회 지표는 지난해와 비교해 정체상태에 있다"며 "부패인식지수 32위라는 순위는 세계 10위권 경제력 등 한국의 위상에 비추면 여전히 낮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 국민권익위의 반부패 기관으로서 독립성과 총괄 기능 강화 ▲ 이해충돌 방지법과 청탁금지법의 엄격한 시행 ▲ 공익신고자 보호 확대 등을 촉구했다.

국가청렴도를 가늠하는 부패인식지수는 공공부문의 부패에 대한 전문가·경영자 인식을 100점 만점으로 환산한 지표다. 70점대를 '사회가 전반적으로 투명한 상태'로 평가하며, 50점대는 '절대부패로부터 벗어난 정도'로 해석된다.

부패인식지수 점수 산출에는 베텔스만재단·세계경제포럼·정치경제위험자문공사·정치위험서비스그룹 등 국제단체들의 원천자료가 사용된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상학 공동대표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상학 공동대표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5일 서울 종로구 센터포인트 광화문 빌딩에서 열린 2021년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 발표 기자회견에서 한국투명성기구 이상학 공동대표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25 mon@yna.co.kr

alll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