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3일만에 봉쇄 해제된 중국 시안 '보복소비' 행렬

송고시간2022-01-25 11:55

beta

33일 만에 봉쇄가 해제된 중국 시안(西安)에서 보복성 소비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25일 중국 검색 포털 써우후(搜狐) 등 중국 매체에는 봉쇄 해제 첫날인 지난 24일 시안의 백화점과 음식점 등에 인파가 대거 몰린 영상이 올라왔다.

지난달 22일 전면 봉쇄 조치가 내려진 지 33일 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33일 만에 봉쇄가 해제된 중국 시안(西安)에서 보복성 소비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시안 백화점에 결제를 위해 길게 늘어선 행렬
시안 백화점에 결제를 위해 길게 늘어선 행렬

[싱스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25일 중국 검색 포털 써우후(搜狐) 등 중국 매체에는 봉쇄 해제 첫날인 지난 24일 시안의 백화점과 음식점 등에 인파가 대거 몰린 영상이 올라왔다.

한 백화점은 구매한 물건을 결제하기 위해 10m 이상 늘어선 줄이 3개나 됐다.

함께 백화점에 온 여성 3명은 20∼30벌의 옷을 구매했으며, 결제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자 구매를 포기하고 돌아가는 사람들도 있었다.

10㎡ 규모의 작은 식당은 손님들이 몰려 3시간 만에 6천위안(약 113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식당 주인은 "가장 장사가 잘되는 날 하루 매출이 1만위안(189만원)이었다"며 "봉쇄가 풀리자 자유를 누리기 위해 외식에 나선 것 같다"고 말했다.

동영상에는 아이를 데리고 나와 정상화된 일상을 즐기며 웃는 가족들의 모습도 담겼다.

신화 통신은 지난 24일 코로나19 중·고위험 지역으로 분류됐던 시안의 모든 지역이 저위험 지역으로 분류돼 전면 봉쇄가 사실상 해제됐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22일 전면 봉쇄 조치가 내려진 지 33일 만이다.

주민들은 위험지역 방문 여부를 보여주는 건강 QR코드를 보유하면 어디든 자유롭게 다닐 수 있게 됐다.

봉쇄 해제 첫날 손님 몰린 시안의 음식점
봉쇄 해제 첫날 손님 몰린 시안의 음식점

[써우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시안시 대중교통과 각 사업장, 생산 라인도 정상화됐다.

앞서 시안 국제공항은 지난 22일 여객기 운항을 재개했다.

한때 하루 최고 175명에 달했던 시안의 확진자 수는 지난 11일부터 한 자릿수를 유지했고, 지난 21일 이후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지난달 9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래 지금까지 보고된 시안의 누적 확진자는 24일 기준 2천53명이었다.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