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류의 힘'…아세안 청년, 가장 신뢰하는 국가로 '한국' 꼽았다

송고시간2022-01-25 08:30

beta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청년들이 가장 신뢰하는 국가는 '한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청년들은 가장 신뢰하는 국가로 미국을 꼽았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지 아세안 청년의 93.6%, 주한 아세안 청년의 96.7%가 가장 신뢰하는 국가(중복응답 가능)로 한국을 손꼽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韓·아세안 청년 상호 인식도 조사…일본·미국보다 한국 신뢰도 높아

'한국'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K-팝', '드라마'…한국인은 '예쁘고, 성실하고, 친절'

韓청년, 아세안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 상대적으로 낮아…"민간 교류 확대해야"

펄럭이는 한·아세안 11개국 국기
펄럭이는 한·아세안 11개국 국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전 세계에 열풍이 불고 있는 한류 영향 등으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청년들이 가장 신뢰하고 미래에 도움이 될 국가로 '한국'을 꼽았다.

이는 한-아세안센터(사무총장 김해용)가 수행해 25일 그 결과를 내놓은 '2021 한-아세안 청년 상호 인식도 조사'에서 나왔다.

조사는 지난해 8∼9월 미얀마를 제외한 아세안 9개국 현지 청년 1천800명과 한국에 거주하는 아세안 청년 500명, 한국 청년 1천 명 등 3천300명을 대상으로 했다.

아세안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브루나이, 베트남,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등 동남아 10개국을 말한다.

인구 6억6천만여 명이 거주하며, 2020년 국내총생산(GDP)은 3조1천62억 달러(약 3천527조원)에 달한다.

한-아세안 청년의 주변국 신뢰 수준
한-아세안 청년의 주변국 신뢰 수준

[한-아세안센터 제공]

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지 아세안 청년의 93.6%, 한국 거주 아세안 청년의 96.7%가 가장 신뢰하는 국가(중복응답 가능)로 '한국'을 꼽았다.

이어 현지 아세안 청년은 일본(92%)과 호주(87.6%), 주한 아세안 청년도 일본(88.2%)과 호주(91.7%)를 신뢰할 수 있다고 답했다. 미국은 그 다음이었다.

그러나 중국에 대한 신뢰도는 현지 아세안 청년(57.9%)과 주한 아세안 청년(38.9%) 모두 매우 낮게 나타났다.

한국 청년들의 아세안에 대한 신뢰도 64.4%에 달해 일본(39%)과 중국(16.7%)보다 훨씬 우위에 있었다.

'자국의 미래에 가장 도움이 될 국가는'이라는 질문에 대답
'자국의 미래에 가장 도움이 될 국가는'이라는 질문에 대답

[한-아세안센터 제공]

'자국의 미래에 가장 도움이 될 국가는 어디인가'를 묻는 말에 현지 아세안 청년들은 '아세안 지역'(92.5%)을 1순위로 꼽았으며, 주한 아세안 청년들은 '한국'(96.9%)을 꼽았다.

특이한 것은 중국에 대한 낮은 신뢰도를 보였던 아세안 청년 다수(현지 78.5%, 주한 61.7%)가 중국을 도움이 될 국가로 꼽은 점이다.

이는 세계 경제에서 갈수록 커지는 중국의 위상과 중국과 아세안 국가의 경제적 협력 관계 등을 반영한 것으로 해석된다.

반면에 한국 청년들은 미국(89.9%), 아세안(82.2%) 등을 미래에 도움이 될만한 국가라고 생각했으며, 중국은 38.1%에 불과했다.

'신뢰도', '미래 도움'에 대한 주변국과의 비교
'신뢰도', '미래 도움'에 대한 주변국과의 비교

[한-아세안센터 제공]

한국에 대한 관심을 묻는 말에 현지 아세안 청년 90.4%, 주한 아세안 청년 97.7%가 '관심 있음'으로 답했다. 이 같은 높은 관심이 한국 유학과 취업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 청년은 52.8%만이 아세안에 대해 '관심 있다'고 답해 상대적으로 낮은 관심도를 보였다.

특히 아세안 청년의 50% 정도가 한국에 '매우 관심'이 있다고 답했지만, 한국 청년은 5.5%만 같은 반응을 보였다. 한국과 아세안 청년 간 서로에 대한 관심의 정도에 있어 불균형이 있음을 알 수 있다.

한국과 아세안에 대한 양측 청년의 관심도
한국과 아세안에 대한 양측 청년의 관심도

[한-아세안센터 제공]

아세안 청년들은 현재 관심사로 '취업·창업 및 진로'(현지 67.2%, 한국 체류 69.2%)를 우선으로 꼽았다. 이어 '학업과 교육', '건강·운동' 순이었다.

특이한 점은 한국 청년들은 현재 관심사로 '돈·재테크'(58.2%)를 1위로 꼽았다는 점이다. 최근 수년간 한국 사회에 거세게 불어닥친 주식·부동산·가상화폐 투자 열풍을 반영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어 '취업·창업 및 진로'(41.3%), '건강·운동'(38.2%) 순이었다.

한국과 아세안 청년의 현재 관심사
한국과 아세안 청년의 현재 관심사

[한-아세안센터 제공]

아세안 청년들은 소셜미디어(SNS), 인터넷과 같은 온라인 매체를 통해 한국 관련 정보와 콘텐츠를 주로 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 아세안 청년은 SNS(61.2%), 인터넷(51.3%), TV와 라디오(35.3%),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11.3%), 신문과 잡지(10.8%) 순으로 답했다.

주로 접하는 콘텐츠로는 한국의 음식(59.5%), 여행(49.7%), 문화예술(43.3%) 등을 꼽았다.

이는 한류의 영향으로 동남아 지역에서 유행하는 김치, 떡볶이, 라면, 치킨 등 한국 음식의 인기와 한국 여행에 대한 욕구를 반영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대부분 유학생으로 구성된 주한 아세안 청년들은 여행(48.9%), 문화예술(42.4%), 음식(40.3%) 등에 이어 교육과 취업 관련 정보에 대한 수요(34.9%)도 많았다.

한국 청년의 경우 아세안 여행(64.6%) 관련 콘텐츠를 가장 많이 찾았으며, 음식(54.6%)이 그 뒤를 이었다.

2019년 한해 1천만 명 이상의 한국인이 동남아를 방문하는 등 이 지역이 한국인의 최대 관광지임을 고려할 때 앞으로 아세안 여행 관련 정보의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고 센터는 전망했다.

한국과 아세안 관련 주로 접하는 정보·콘텐츠
한국과 아세안 관련 주로 접하는 정보·콘텐츠

[한-아세안센터 제공]

'한국'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에 대해 아세안 청년들은 거주 지역과 관계없이 모두 'K-팝', '드라마', '김치' 등 한류 관련 내용을 떠올렸다.

반면 한국 청년들은 '아세안'에 대한 이미지로 '개발도상국', '더위', '가난한', '휴양지', '낮은 물가', '열대기후' 등을 떠올렸다.

'한국', '아세안'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에 대한 조사 결과
'한국', '아세안'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에 대한 조사 결과

[한-아세안센터 제공]

아세안 청년들은 한국과 한국인의 연상 이미지로 '예쁘다', '성실한', '친절한', '예의 바른' 등 대체로 긍정적인 이미지를 제시했다.

반면에 한국 청년들은 아세안 사람에 대해 '검은 피부', '작은', '가난한', '친절한', '외국인 노동자' 등의 이미지를 연상했다.

한국과 아세안에 대한 연상 이미지 결과
한국과 아세안에 대한 연상 이미지 결과

[한-아세안센터]

아세안과 한국 청년들은 민간 차원의 상호 교류 확대와 경제협력 관계 강화, 정부 수준의 소통과 신뢰 증진, 교육 및 인적 교류 확대를 지속가능한 관계 발전을 위한 우선 과제로 꼽았다. 4차 산업 분야에서 서로 협력해야 한다는 응답도 많았다.

한-아세안센터는 이 같은 조사 결과를 26일 오후 3시 유튜브(youtube.com/akcsns)에서 발표하고, '한국과 아세안의 지속가능한 관계를 위한 상호 인식 제고'를 주제로 좌담회도 연다.

좌담회에는 조사를 총괄한 센터의 연구팀과 아세안 사무국, 아세안 재단, 국립국제교육원, 코리아중앙데일리와 채널뉴스아시아(CNA)의 미디어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지속가능한 관계 발전을 위한 우선 과제 톱3
지속가능한 관계 발전을 위한 우선 과제 톱3

[한-아세안센터 제공]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