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티게이트' 영국 총리 파티 또 나와…봉쇄 중 생일잔치

송고시간2022-01-25 05:39

beta

'파티게이트'로 영국 총리가 궁지에 몰린 가운데 코로나19 봉쇄 중 파티가 또 확인됐다.

총리실은 2020년 봉쇄 중에 직원들이 모여서 보리스 존슨 총리 생일파티를 했다고 인정했다고 BBC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ITV는 총리실에서 2020년 6월 19일 오후 2시 직원 약 30명이 사무실에서 개최된 존슨 총리 생일파티에 참석해서 생일축하 노래를 불렀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파티게이트'로 영국 총리가 궁지에 몰린 가운데 코로나19 봉쇄 중 파티가 또 확인됐다.

총리실은 2020년 봉쇄 중에 직원들이 모여서 보리스 존슨 총리 생일파티를 했다고 인정했다고 BBC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앞서 영국 ITV는 총리실에서 2020년 6월 19일 오후 2시 직원 약 30명이 사무실에서 개최된 존슨 총리 생일파티에 참석해서 생일축하 노래를 불렀다고 보도했다.

존슨 총리의 당시 약혼자인 캐리 존슨이 파티를 이끌었다는 의혹이 제기된다고 ITV는 전했다.

참가자들은 20∼30분간 슈퍼에서 가져온 음식을 먹었으며, 총리실 직원이 아닌 관저 인테리어 디자이너도 파티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파티는 존슨 총리가 외부 학교 방문 일정을 마치고 돌아온 뒤 깜짝 파티 형식으로 열렸다.

당시 영국의 코로나19 봉쇄 규정에서는 실내 모임이 금지돼 있었다.

총리실은 직원들이 생일 축하를 위해 잠시 모였으며 존슨 총리는 10분 미만 머물렀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파티 며칠 전인 6월 10일에 열린 코로나19 기자회견에서는 국민에게 봉쇄 규칙을 따르라고 촉구했다. ITV는 또 당일 저녁 가족 친구들이 모인 가운데 관저에서 파티가 열렸다고 보도했지만 총리실 대변인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봉쇄 규정에 따라서 외부에서 소수의 가족들과 모였다는 것이다.

당시엔 외부에서 6명까지 모일 수 있었다.

파티게이트를 조사하는 수 그레이는 이번 파티에 관해 이미 알고 있다고 BBC는 보도했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