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하이델베르크 대학 강의실서 총기난사…1명 사망·3명 부상(종합)

송고시간2022-01-25 02:18

beta

독일 하이델베르크대학의 강의실에 24일(현지시간) 한 남성이 들이닥쳐 총기를 난사해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고 dpa 통신이 전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희생자는 총격으로 중상을 입고, 치료를 받다 수 시간 만에 사망했다.

범인은 이날 점심께 강의실에서 강의가 진행되고 있는 와중에 자신의 주변에 총기를 난사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독일 하이델베르크대학의 강의실에 24일(현지시간) 한 남성이 들이닥쳐 총기를 난사해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고 dpa 통신이 전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희생자는 총격으로 중상을 입고, 치료를 받다 수 시간 만에 사망했다.

범인은 이날 점심께 강의실에서 강의가 진행되고 있는 와중에 자신의 주변에 총기를 난사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그 과정에서 4명이 다쳤다. 범인은 이후 외부로 도피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하이델베르크대 학생인 범인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정치적이거나 종교적인 동기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우리는 여러 명의 범인이 있을 것이라고는 보고 있지는 않다"면서 "단독범행으로, 추가적인 위험은 없다"고 말했다.

범행 장소는 하이델베르크 자연과학 학부가 있는 노이엔하이머 펠트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이 지역 전반을 폐쇄했다.

yulsid@yna.co.kr

독일 하이델베르크대학 강의실로 진입하는 경찰
독일 하이델베르크대학 강의실로 진입하는 경찰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