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성 결정…지주사 전환 '청신호'

송고시간2022-01-24 17:40

beta

포스코[005490]의 지주회사 전환에 대해 최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찬성표를 던지기로 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이날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수탁위) 회의를 열어 포스코가 물적분할을 통해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와 철강사업회사인 포스코로 나누는 안건에 대한 의결권 행사 방향을 심의한 결과 찬성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포스코의 지주사 전환에 대해 국내외 의결권 자문사 대다수가 찬성 권고를 낸 데 이어 국민연금도 찬성 결정을 내리면서 오는 28일 열리는 포스코 임시주주총회에서 지주사 전환 안건의 통과 가능성은 더욱 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스코
포스코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포스코[005490]의 지주회사 전환에 대해 최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찬성표를 던지기로 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이날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수탁위) 회의를 열어 포스코가 물적분할을 통해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와 철강사업회사인 포스코로 나누는 안건에 대한 의결권 행사 방향을 심의한 결과 찬성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수탁위는 이차전지, 수소에너지 등 새로운 성장 기회 가능성과 함께 철강 자회사의 비상장 의지를 자회사 정관에 반영한 점 등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다만 일부 위원은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는 만큼 자회사 비상장 유지와 관련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연금은 지난해 9월 말 기준으로 포스코 지분의 9.75%를 보유한 최대 주주다. 이에 따라 국민연금의 방침에 시장의 관심이 집중됐다.

국민연금은 앞서 LG화학이나 SK이노베이션[096770]의 물적분할에 대해서는 주주가치 훼손 등을 우려해 반대표를 행사한 바 있다.

포스코의 지주사 전환에 대해 국내외 의결권 자문사 대다수가 찬성 권고를 낸 데 이어 국민연금도 찬성 결정을 내리면서 오는 28일 열리는 포스코 임시주주총회에서 지주사 전환 안건의 통과 가능성은 더욱 커졌다.

주총 통과를 위해서는 발행주식 총수의 3분의 1 이상, 출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이 동의해야 한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