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직원 엽기살인' 스포츠센터 대표 구속기소

송고시간2022-01-24 16:43

beta

서울의 한 어린이 스포츠센터에서 직원을 잔혹한 방식으로 살해한 스포츠센터 대표 한모(41)씨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이상헌 부장검사)는 살인 혐의를 받는 한씨를 24일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한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1시 49분∼2시 16분 자신이 운영하는 스포츠센터에서 직원 A(26)씨의 머리와 몸 등을 수십 차례 때리고 길이 70㎝, 두께 3㎝가량의 교육용 플라스틱 봉을 찔러넣어 직장·간·심장이 파열돼 숨지도록 한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檢 "사소한 시비로 범행 벌여"…강력처벌 청원 8만5천명 동의

엽기살인 스포츠센터 대표 검찰 송치
엽기살인 스포츠센터 대표 검찰 송치

이달 7일 서대문경찰서에서 관계자들이 직원을 엽기적인 방법으로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어린이 스포츠센터 대표 A씨를 검찰로 송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서울의 한 어린이 스포츠센터에서 직원을 잔혹한 방식으로 살해한 스포츠센터 대표 한모(41)씨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서부지검 형사3부(이상헌 부장검사)는 살인 혐의를 받는 한씨를 24일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한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1시 49분∼2시 16분 자신이 운영하는 스포츠센터에서 직원 A(26)씨의 머리와 몸 등을 수십 차례 때리고 길이 70㎝, 두께 3㎝가량의 교육용 플라스틱 봉을 찔러넣어 직장·간·심장이 파열돼 숨지도록 한 혐의를 받는다.

한씨는 범행을 저지르던 도중인 오전 2시 10분께 "어떤 남자가 와서 누나를 때린다"며 112 신고를 했다. 한씨와 A씨는 사건 당일 640㎖ 페트병 소주 6병 등을 나눠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한씨는 도착한 경찰관 6명에게 "그런 내용으로 신고하지 않았다"며 말을 바꾼 뒤 경찰의 CCTV 확인 요청도 "나중에 고소하겠다"며 거듭 거부했다. 경찰은 피해자가 하의를 벗은 채 누워있는 것을 보고 옷을 덮어 주면서 가슴에 손을 얹어 맥박과 체온 등을 확인한 뒤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자리를 떴다.

사건 당일 오전 9시께 "직원이 의식이 없다"며 119에 신고한 한씨는 당일 오전 10시 45분께 긴급체포됐다. 그는 경찰 도착 전에 A씨 몸에 꽂혀있던 봉을 뽑아 밖으로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서부지방검찰청
서울서부지방검찰청

[촬영 정유진]

한씨는 이달 2일 구속된 뒤 7일 검찰에 송치됐다.

검찰은 대검찰청 과학수사부에 통합심리분석을 의뢰해 한씨에게 특이한 성적 성향은 없으나 폭력 성향이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검찰은 "음주 시 폭력 성향이 있는 피고인이 피해자의 술주정 등 사소한 시비로 범행에 이르게 된 것으로 보인다"며 "변태적인 성적 취향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센터 내 CCTV 영상과 112 신고 녹음파일 화질·음질 개선 작업과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범행 후 피해자의 움직임 등을 분석해 피해자의 사망 시점을 구체적으로 추정했다.

검찰은 유족 측에 장례비와 유족구조금을 지급하고 심리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어린이 스포츠센터 엽기살인사건 피의자 대표 신상 공개와 강력처벌을 원합니다'라는 글은 이날 오후 4시 30분 기준 8만 5천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s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2RLb2tEbu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