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BS, '태종 이방원' 동물학대 논란에 "안전 규정 마련"

송고시간2022-01-24 16:38

beta

KBS가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으로 불거진 동물학대 논란이 커지자 재차 사과하며 동물 안전과 관련한 제작 규정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KBS는 24일 공식 입장을 통해 "이번 사고를 생명 윤리와 동물 복지에 대한 부족한 인식이 불러온 참사라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유사 사고의 재발을 막기 위해 동물의 안전과 복지를 위한 제작 관련 규정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태종 이방원' 프로그램 폐지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 인원은 24일 오후 4시 20분 기준 6만4천명을 넘어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방송 재개 일정 미정…"생명 존중 공영미디어로 거듭날 것"

드라마 '태종 이방원'
드라마 '태종 이방원'

[KBS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KBS가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으로 불거진 동물학대 논란이 커지자 재차 사과하며 동물 안전과 관련한 제작 규정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KBS는 24일 공식 입장을 통해 "이번 사고를 생명 윤리와 동물 복지에 대한 부족한 인식이 불러온 참사라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유사 사고의 재발을 막기 위해 동물의 안전과 복지를 위한 제작 관련 규정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시청자 여러분과 관련 단체들의 고언과 질책을 무겁고 엄중하게 받아들이겠다"면서 "자체적으로 사고의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외부기관 조사에도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KBS는 또 "이번 일을 교훈 삼아 제작 현장 전반에 대한 점검과 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신뢰받는 공영미디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생명 존중의 기본을 지키는 KBS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태종 이방원' 관계자에 따르면 제작진은 현재 드라마 촬영을 멈추고 시스템을 재정비하고 있다. 방송 재개일도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앞서 '태종 이방원'은 낙마 장면을 촬영하던 중 강제로 쓰러트린 말이 일주일 뒤 목숨을 잃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동물학대 논란이 일었다.

이에 제작진 측은 "책임을 깊이 통감한다"며 사과했으나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를 비롯해 배우 고소영, 공효진, 김효진, 유연석, 가수 태연 등이 개인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면서 논란이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있다.

'태종 이방원' 프로그램 폐지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 인원은 24일 오후 4시 20분 기준 6만4천명을 넘어섰다.

stop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ttrp4oO9B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