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을지대병원, 만성 골수성백혈병 치료 '애시미닙' 임상3상

송고시간2022-01-24 16:14

beta

의정부을지대병원은 김동욱 혈액종약내과 교수가 최근 만성 골수성 백혈병 치료제 '애시미닙'(Asciminib)에 대한 국제 임상 3상 시험을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한동안 불치병으로 불리던 만성 골수성 백혈병은 2001년 세계 최초 표적 항암제인 '이매티닙'(Imatinib) 등장 이후 2∼3세대 치료제가 개발되면서 10년 이상 생존율이 85% 수준으로 올랐다.

김 교수 등은 만성 골수성 백혈병으로 처음 진단된 환자에게 애시미닙을 투약하면서 임상 3상을 시작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동욱 교수, 노바티스 개발 중인 4세대 함암제 임상 연구 맡아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의정부을지대병원은 김동욱 혈액종약내과 교수가 최근 만성 골수성 백혈병 치료제 '애시미닙'(Asciminib)에 대한 국제 임상 3상 시험을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아시아에서는 처음이며 세계적으로 스페인에 이어 두 번째라고 이 병원은 설명했다.

애시미닙은 다국적 제약사 노바티스가 개발 중인 4세대 표적 항암제다.

한동안 불치병으로 불리던 만성 골수성 백혈병은 2001년 세계 최초 표적 항암제인 '이매티닙'(Imatinib) 등장 이후 2∼3세대 치료제가 개발되면서 10년 이상 생존율이 85% 수준으로 올랐다.

나머지 15%는 돌연변이 때문에 내성이 생기거나 급성기로 진행돼 6∼9개월 내 사망하기도 한다.

의정부을지대병원 김동욱 혈액종양내과 교수
의정부을지대병원 김동욱 혈액종양내과 교수

[의정부을지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 교수는 2014년부터 미국 엠디앤더슨암센터와 함께 애시미닙 임상 연구를 시작했다. 1∼3세대 표적 항암제에 내성을 보이거나 부작용으로 치료를 지속할 수 없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임상 1∼2상 시험에서는 환자 60% 이상이 백혈병 유전자가 감소해 이런 내용을 2019년 국제 학술지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슨'(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NEJM)에 발표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김 교수 등은 만성 골수성 백혈병으로 처음 진단된 환자에게 애시미닙을 투약하면서 임상 3상을 시작했다.

앞으로 의정부을지대병원은 임상 3상 연구기관으로 5년간 해당 환자를 등록하고 결과를 분석한다.

김 교수는 "지금까지는 기존 표적 항암제의 부작용이나 내성이 발생한 환자를 대상으로 애시미닙의 효능과 안전성을 연구했다"며 "3상 연구는 처음 진단된 환자에게 적용해 완치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만성 골수성 백혈병 분야 세계 권위자인 김 교수는 초대 서울성모병원 혈액병원장으로 근무하다 지난해 문을 연 의정부을지대병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