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행기 랜딩기어에 숨은 밀입국자, 장시간 비행에도 생존

송고시간2022-01-24 15:33

beta

비행기 랜딩기어 수납공간에 숨어 아프리카에서 유럽으로 밀항을 시도한 남성이 생존한 채 발견됐다고 BBC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남성은 남아프리카공화국 수도 요하네스버그에서 출발해 이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스히폴 공항에 도착한 화물기 랜딩기어 수납실에 숨어 있었으며, 공항 직원들에 의해 발견된 직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건강상 큰 문제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행 고도에서는 산소 농도와 대기 온도가 매우 낮아 사람이 생존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매우 드문 경우라고 BBC는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비행기 랜딩기어 수납공간에 숨어 아프리카에서 유럽으로 밀항을 시도한 남성이 생존한 채 발견됐다고 BBC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남성은 남아프리카공화국 수도 요하네스버그에서 출발해 이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스히폴 공항에 도착한 화물기 랜딩기어 수납실에 숨어 있었으며, 공항 직원들에 의해 발견된 직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건강상 큰 문제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암스테르담 스히폴(Schiphol) 공항
암스테르담 스히폴(Schiphol) 공항

[촬영 한운희. 재판매 및 DB금지]

이는 비행 고도에서는 산소 농도와 대기 온도가 매우 낮아 사람이 생존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매우 드문 경우라고 BBC는 전했다.

그가 매달려 온 비행기는 룩셈부르크의 화물전용 항공사 카고룩스의 이탈리아 자회사 소속으로, 요하네스버그에서 출발해 11시간을 날아 스히폴 공항에 도착했고 중간에 케냐 수도 나이로비를 경유했다.

이 남성이 요하네스버그에서 비행기가 출발할 때부터 랜딩기어를 통해 수납실에 들어갔는지, 나이로비 공항에서 중간에 올라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또 이 남성의 국적이나 나이도 알려지지 않았다고 네덜란드 현지 경찰청 대변인은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네덜란드 방송 NOS에 따르면 이 남자의 체온은 곧 정상으로 돌아왔으며 앰뷸런스가 도착했을 때는 어느 정도 말을 할 수 있을 정도로 회복됐다.

kjw@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