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천만장자에서 노숙자로'…어느 회장님의 기막힌 인생유전[영상]

송고시간2022-01-24 13:58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ZQyWKNEV24

(서울=연합뉴스) 중국 선전의 거리에서 폐지를 주우며 노숙 생활을 하던 인물이 한때 기업을 운영하던 회장으로 알려져 화제입니다.

지난 22일 중국 웨이보에서는 광둥성 선전의 한 75세 노숙인이 핫이슈로 떠올랐습니다.

이 노숙인의 정체는 한때 '천만장자'로 불리며 기업 3곳을 창업, 경영했던 장위안천 선전성룽파 식품공업유한공사 전 회장으로 확인됐습니다.

산둥성 옌타이 출신인 장 전 회장은 옌타이에서 의류회사를 차려 성공을 거둔 뒤 홍콩과 선전에서 식품 회사를 운영했습니다.

그는 2003∼2009년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했다가 많은 빚을 지게 됐고, 은행 대출을 갚지 못하게 되면서 2017년 결국 파산했습니다.

이후 2020년부터 선전 거리를 떠돌면서 노숙 생활을 시작하게 된 겁니다.

고령인 그는 거리에서 생활하며 폐품을 모아 팔거나 구걸을 해 끼니를 해결했습니다.

장 전 회장은 1990년대에 사업이 성공한 뒤 가족을 떠났고, 이후 가족과 거의 연락하지 않고 지냈는데요.

이 소식이 알려지자 가족들은 그를 고향인 산둥으로 데려가기로 했습니다.

장 전 회장에게는 아내와 아들 둘, 딸 하나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한성은>

<영상: 웨이보>

'천만장자에서 노숙자로'…어느 회장님의 기막힌 인생유전[영상]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