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랑이와 유리창 하나를 사이에 둔 호텔방 중국서 추진

송고시간2022-01-24 13:34

beta

'호랑이의 해'를 맞아 중국 장쑤(江蘇)성 난퉁(南通)시에서 '호랑이가 보이는 호텔방'이 추진 중이라고 홍콩 명보가 24일 보도했다.

난퉁시 삼림야생동물공원은 춘제 연휴를 맞아 공원 내 위치한 썬디트리하우스호텔과 손잡고 '호랑이 전망실'을 만들고 있다.

객실 손님은 오직 투명 유리창 하나를 사이에 두고 호랑이를 바라보며 잠들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호랑이
호랑이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호랑이의 해'를 맞아 중국 장쑤(江蘇)성 난퉁(南通)시에서 '호랑이가 보이는 호텔방'이 추진 중이라고 홍콩 명보가 24일 보도했다.

난퉁시 삼림야생동물공원은 춘제 연휴를 맞아 공원 내 위치한 썬디트리하우스호텔과 손잡고 '호랑이 전망실'을 만들고 있다.

호랑이 전망실은 원래 동물원의 벵골호랑이 전시장이었는데, 이곳을 관광객이 묵을 수 있는 4개의 객실로 꾸몄다.

객실 손님은 오직 투명 유리창 하나를 사이에 두고 호랑이를 바라보며 잠들 수 있다.

이에 호텔방의 안전과 동물 복지 문제가 제기되며 논란이 되고 있다.

호텔 측은 "유리는 방탄유리 중 최고 수준"이라며 "방의 안전 수준은 매우 양호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호랑이의 해를 맞아 체험 상품으로 이 방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아직 공사가 진행 중이며, 당국의 영업허가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전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_kQZijRyxm4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