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억원에 당신 아이 사겠다"…美 엄마 공포에 떨게 한 여성 체포

송고시간2022-01-24 06:21

돈을 주고 아이를 사겠다고 엄마를 위협해 체포된 미국 여성
돈을 주고 아이를 사겠다고 엄마를 위협해 체포된 미국 여성

[트위터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텍사스주에서 40대 여성이 한 엄마에게 접근해 6억 원에 아이를 사겠다고 위협했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23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인사이더와 현지 방송 KETK-TV 등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주 경찰은 리베카 러넷 테일러(49)를 3급 중범죄인 아동 매매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테일러는 지난주 한 아이의 엄마를 공포로 몰아넣었다.

그는 텍사스주 크로킷의 월마트 매장에서 셀프 계산대에 선 아이 엄마에게 접근했다. 이어 아이의 금발 머리와 파란 눈을 칭찬하며 아이를 얼마에 살 수 있는지 엄마에게 물었다.

엄마는 처음에는 농담으로 생각하고 웃어넘기려 했지만, 테일러는 자신의 차에 25만 달러가 있다며 이 돈으로 아이를 사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엄마는 아이에게서 떨어지라고 요구했고 테일러가 매장을 떠나자 주차장으로 향했다.

하지만, 엄마는 주차장에서 다시 테일러를 마주쳤고, 그는 25만 달러가 부족하다면 50만 달러(약 6억 원)를 주고 아이를 데려가겠다고 거듭 위협했다.

겁에 질린 엄마는 아이와 함께 자신의 차에 올라타 문을 잠갔고 테일러는 그제야 현장을 떠났다.

경찰은 매장 내 감시카메라를 통해 테일러의 신원을 확인한 뒤 체포했다.

테일러는 텍사스주 휴스턴 카운티 교도소에 수감됐고, 5만 달러 보석금이 책정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7QR1d9yfk1M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