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탈레반 노르웨이서 아프간 시민단체와 인권 회담

송고시간2022-01-24 02:09

beta

아프가니스탄 집권 세력인 탈레반이 23일(현지시간) 노르웨이에서 아프간 여성 운동가, 언론인 등과 만나 인권과 인도주의적 지원 등에 관해 대화를 시작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아미르 칸 무타키 외교부 장관이 이끄는 탈레반 대표단은 23∼25일 사흘 일정 중 첫 날을 아프간 시민단체 인사들을 만나는 데 할애했다.

탈레반이 지난해 8월 아프간을 장악한 이래 서방 국가를 공식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집권 후 첫 서구 방문… 미·프·영 대표단, 노르웨이 정부와도 회동

노르웨이 외무부 밖에서 탈레반 반대 시위 개최
노르웨이 외무부 밖에서 탈레반 반대 시위 개최

(오슬로 Torstein Bøe/NTB/AF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아프가니스탄 집권 세력인 탈레반이 23일(현지시간) 노르웨이에서 아프간 여성 운동가, 언론인 등과 만나 인권과 인도주의적 지원 등에 관해 대화를 시작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아미르 칸 무타키 외교부 장관이 이끄는 탈레반 대표단은 23∼25일 사흘 일정 중 첫 날을 아프간 시민단체 인사들을 만나는 데 할애했다.

이번 회담은 오슬로 외곽의 한 호텔에서 비공개로 열린다.

탈레반이 지난해 8월 아프간을 장악한 이래 서방 국가를 공식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도적 지원 논의차 노르웨이에 초청된 탈레반 대표단
인도적 지원 논의차 노르웨이에 초청된 탈레반 대표단

(가르데르모엔 AFP/NTB=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집권 세력 탈레반 대표단이 22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 인근 가르데르모엔 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노르웨이는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등 동맹국과 함께 오슬로에서 23~25일 탈레반 대표단과 만나 아프간의 인권과 인도적 지원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탈레반이 지난해 8월 아프간을 장악한 이래 서방 국가를 공식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2.1.23 sungok@yna.co.kr

아니켄 후이트펠트 노르웨이 외무부 장관은 앞서 21일 탈레반을 인정하는 것은 아니지만 대화는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노르웨이 외무부 밖에선 수십명이 탈레반은 테러리스트라고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탈레반은 24일에는 미국, 프랑스, 영국 등 서구권 국가 대표단과 만나고 25일에는 노르웨이 당국과 양자 회담을 한다.

탈레반의 자비훌라 무자히드 대변인은 전날 AFP에 이번 회담이 전운이 감도는 분위기를 평화로운 상황으로 바꾸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탈레반 대표단에는 가장 폭력적인 분파인 하카니 네트워크의 지도자인 아나스 하카니도 포함돼있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