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석희 아들 MBC 경력기자 합격…"부모가 누군지도 몰랐다"

송고시간2022-01-23 23:58

beta

손석희 JTBC 사장 아들 손모씨가 최근 MBC 경력기자 채용 시험에 합격한 사실이 알려졌다.

MBC는 23일 손씨의 입사가 '현대판 음서제'라는 제3노조의 주장과 관련해, 손씨의 합격 사실을 확인하면서 "제3노조의 근거 없는 허위 주장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신입·경력 사원 채용은 공정한 절차를 거쳐 진행하고 있다"며 "면접 과정에서 부모에 관한 인적 정보가 일절 제시되지 않아 누구인지 알 수도 없고 관심사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MBC, 제3노조 '현대판 음서제' 주장에 "공정하게 선발"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

[JTBC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손석희 JTBC 사장 아들 손모씨가 최근 MBC 경력기자 채용 시험에 합격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를 두고 사내 일부에서 문제를 제기하자 MBC는 채용 과정에 아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MBC는 23일 손씨의 입사가 '현대판 음서제'라는 제3노조의 주장과 관련해, 손씨의 합격 사실을 확인하면서 "제3노조의 근거 없는 허위 주장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신입·경력 사원 채용은 공정한 절차를 거쳐 진행하고 있다"며 "면접 과정에서 부모에 관한 인적 정보가 일절 제시되지 않아 누구인지 알 수도 없고 관심사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제3노조는 성명을 내고 손씨의 입사와 관련해 "사내에서 '현대판 음서제', '노동귀족의 세습'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제3노조는 손씨가 경제신문 출신이라는 점을 들어 "경력기자는 곧바로 방송에 투입되기 때문에 방송기자를 주로 뽑고, 경제신문 출신을 채용하는 경우는 드물다"고 말했다.

이어 "손씨가 뚜렷한 특종기사를 여럿 발굴하는 등 능력을 검증받은 일도 없다"고 덧붙였다.

또 손석희 사장이 MBC 노조 간부 출신이고 박성제 MBC 사장도 노조위원장 출신인 점을 들어 "손씨의 입사 과정에 아버지의 연줄이 그림자처럼 따라다녔다는 입방아에 오를 수 있다"며 "손 기자를 탈락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MBC는 "손씨의 경우 평기자 중심의 실무면접에서 면접위원 전원으로부터 최고 점수를 받는 등 탁월한 성적을 받았다"며 "단독기사로 보인 취재력 등 업무 현장에서 그를 접한 동료 기자들의 평판도 훌륭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경력기자 채용에서 신문기자 출신이 입사한 경우는 일일이 사례를 들 수 없을 정도로 많다"고 밝혔다.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