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실력도 1등, 춤도 1등…끼 넘치는 현대건설 못 하는 게 없네

송고시간2022-01-23 16:10

beta

프로배구 여자부 현대건설은 2021-2022시즌 최고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현대건설은 올 시즌 V리그에서 24경기를 치러 23승 1패의 압도적인 성적으로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다.

현대건설 구성원들은 23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에서 실력만큼이나 뛰어난 춤솜씨로 현장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V리그 여자부 압도적 선두답게 올스타전서 화끈한 춤으로 분위기 압도

모든 것 내려놓은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
모든 것 내려놓은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

프로배구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이 23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에서 제자들과 춤을 추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광주=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배구 여자부 현대건설은 2021-2022시즌 최고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현대건설은 올 시즌 V리그에서 24경기를 치러 23승 1패의 압도적인 성적으로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다.

정규리그의 분위기는 3년 만에 재개한 V리그 올스타전에서도 이어졌다.

현대건설 구성원들은 23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에서 실력만큼이나 뛰어난 춤솜씨로 현장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런 모습 처음이야
이런 모습 처음이야

현대건설 이다현이 23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에서 오묘한 표정으로 춤을 추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올스타전의 '씬스틸러'는 단연 현대건설의 센터 이다현(21)이었다.

평소 얌전하기로 유명한 이다현은 생애 처음으로 참가한 올스타전을 단단히 준비한 듯했다.

V스타 소속으로 '다띠'라는 별명을 유니폼에 새기고 출전한 이다현은 포인트 상황마다 화끈한 춤솜씨를 발휘했다.

이다현은 다른 선수가 득점을 기록한 상황에서도 웨이브, 브레이킹 댄스 등 다양한 종류의 춤을 췄다.

그는 경기장을 가득 메운 관중들을 향해 호응을 유도하다가 오묘한 표정을 지어 관중들에게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비로 변신한 정지윤
비로 변신한 정지윤

현대건설 정지윤이 23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에서 가수 '비'로 변신해 춤을 추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이다현의 1년 선배인 정지윤(21)의 끼도 남달랐다. 정지윤은 미리 준비한 검은색 모자를 쓰고 가수 비로 변신해 눈길을 끌었다.

현대건설을 이끄는 강성형 감독도 가만히 앉아 있지 않았다.

강 감독은 이다현, 정지윤과 함께 미리 준비한 춤을 췄다.

강 감독은 쑥스러운 듯 얼굴이 빨갛게 변하면서도 끝까지 율동을 이어가 많은 박수를 받았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