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2022 대선

이재명 "내가 반기업?…친노동이 곧 친기업이고 친경제"

송고시간2022-01-23 15:02

bet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3일 "친노동이면 반기업이냐. 친노동이 곧 친기업이고, 친경제"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유튜브 채널 '이재명TV'를 통해 공개된 박용만 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의 대담 2부에서 "'이재명은 반기업'이라는 프레임과 공격이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사회의 반(反)기업 정서에 대한 의견을 묻는 박 전 회장의 질문에는 "기업이 없으면 시장과 경제가 없어진다"며 "반기업 정서가 아니고 반기업인 정서인 것 같다. 기업인의 행태에 대한 반감이 투영된 것 같다"고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용만과 대담…"'반기업' 아닌 '반기업인' 정서 있는 듯"

박용만 전 대한상의 회장과 대담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박용만 전 대한상의 회장과 대담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지난 14일 서울 박용만 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이사장으로 있는 재단법인 '같이 걷는 길' 사무실에서 '박용만이 묻고 이재명이 답하다'란 주제로 박 전 회장과 대담을 하고 있다. 2022.1.16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3일 "친노동이면 반기업이냐. 친노동이 곧 친기업이고, 친경제"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유튜브 채널 '이재명TV'를 통해 공개된 박용만 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의 대담 2부에서 "'이재명은 반기업'이라는 프레임과 공격이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제 출신이 소년 노동자이고 인권변호사를 거쳐 시민운동가, 야당의 기초단체장을 하면서 당시 집권 세력과 심하게 충돌했다. 그래서 좌파 이미지가 심해졌던 것 같다"며 "인류가 만들어 낸 가장 좋은 경제 시스템은 자본주의"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사회의 반(反)기업 정서에 대한 의견을 묻는 박 전 회장의 질문에는 "기업이 없으면 시장과 경제가 없어진다"며 "반기업 정서가 아니고 반기업인 정서인 것 같다. 기업인의 행태에 대한 반감이 투영된 것 같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정부와 시장의 관계'를 묻는 말에는 "시장을 이기는 정부도 없고, 정부 정책에 반하는 시장이 존재할 수도 없다"며 "시장의 실패가 예견되면 정부는 개입해서 경쟁과 효율이 발휘되도록 해야 한다. 시장의 효율이 극대화되는 방식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기업의 확장을 통제하는 가운데 중소·중견기업이 커지는 일은 빈번하지 않아 오늘날 생태계의 역동성이 떨어졌다'는 박 전 회장의 지적에는 "대기업 중심의 기득권화가 문제다. 특히 상속 과정에서 생겨난 각종 편법 또는 부당한 내부거래, 중소기업과 대기업 간 힘의 불균형에서 오는 문제가 역동성을 저해했다"고 말했다.

다만 이 후보는 "이는 대기업의 잘못이라고 생각지는 않는다. 그들의 경쟁 환경을 만들고 제어하는 정치와 행정이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그것이 리더를 뽑는 이유다. 산에 썩은 고목이 있으면 나무가 못 자란다. 베어야 한다"며 "낡은 관습과 제도, 쓸데없는 관행을 걷어내야 새로운 출발과 혁신이 가능하고 기회가 생긴다"고 말했다.

특히 이 후보는 저성장 대응책으로 서비스업 비중을 높여야 한다는 박 전 회장의 견해에 "서비스업 고도화는 우리가 꼭 가야 할 일"이라며 "시장의 창의와 혁신, 효율을 제고하는 방향에서 필요한 부분에 한정하고, 행정적 편의를 위한 규제는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지난 14일 서울 동대문의 한 사무실에서 만나 '박용만이 묻고 이재명이 답하다'(만문명답)라는 타이틀 아래 코로나19 위기 극복, 사회 양극화, 탄소중립, 미중 갈등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1부는 지난 21일 공개됐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