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서도 확률형 게임 아이템 논란에 게임회사 사과

송고시간2022-01-23 12:59

beta

한국에서 게이머의 고액 과금을 유도하는 확률형 게임 아이템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중국에서도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이용자 반발에 게임업체 측이 '백기'를 드는 일이 벌어졌다.

중국 게임회사 넷이즈가 모바일 게임 '해리포터: 깨어난 마법'과 관련해 장삿속을 챙기려다 거센 비판에 직면한 후 사과했다고 2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넷이즈는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를 앞두고 오는 26일부터 '해리포터: 깨어난 마법' 게임 속 의상과 장비를 '뽑기'식 확률형 아이템 방식으로 판매할 계획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넷이즈, 해리포터 게임 장삿속 챙기려다 비판에 '백기'

넷이즈 모바일 게임 '해리포터:깨어난 마법'
넷이즈 모바일 게임 '해리포터:깨어난 마법'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한국에서 게이머의 고액 과금을 유도하는 확률형 게임 아이템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중국에서도 확률형 아이템에 대한 이용자 반발에 게임업체 측이 '백기'를 드는 일이 벌어졌다.

중국 게임회사 넷이즈가 모바일 게임 '해리포터: 깨어난 마법'과 관련해 장삿속을 챙기려다 거센 비판에 직면한 후 사과했다고 2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넷이즈는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를 앞두고 오는 26일부터 '해리포터: 깨어난 마법' 게임 속 의상과 장비를 '뽑기'식 확률형 아이템 방식으로 판매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용자들이 이를 지나친 장삿속이라고 비판하고 게임 개발자의 사퇴를 요구하는 온라인 청원이 웨이보에서 조회수 3억8천만회 이상을 기록하는 등 반발이 거세게 일었다.

결국 넷이즈는 지난 20일 웨이보에 공식 사과문을 게시하고 무료 게임 아이템을 나눠주겠다고 밝혔다.

그간 넷이즈는 매달 두 개의 아이템을 공개하며 하나는 68위안(약 1만2천700원)에 판매하고, 다른 하나는 확률형 아이템으로 내놓았다.

하지만 이번 춘제 프로모션에서는 두 개의 아이템을 모두 확률형 아이템으로 출시했다.

이에 이용자들은 아이템을 손에 넣기 위해서는 1천위안(약 18만7천800원)까지 들 수도 있다면서 넷이즈가 이용자들에게 아이템 획득을 위해 너무 많은 돈을 쏟아붓도록 한다고 비판했다.

지난해 9월 출시된 '해리포터: 깨어난 마법'은 중국 당국의 게임 산업 규제 속에서도 대박을 쳤다.

출시 첫 주에는 다운로드와 매출에서 중국 최대 게임업체 텐센트의 게임을 2016년 이후 처음으로 이기기도 했다.

SCMP는 "중국 당국의 규제 속 신규 게임 출시가 막히고 수익 창출이 어려워진 게임업체들이 어떻게 하면 기존 게임을 통해 더 많은 수익을 낼 수 있을지에 집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작년 한국에서는 거액의 과금을 유도하는 확률형 아이템을 놓고 게이머들이 크게 반발하면서 회사 상대로 시위를 하고 관련 게임회사 주가가 급락하는 등 논란이 커졌다.

이에 따라 대선에서도 이슈가 되면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확률형 아이템 정보 공개 의무화 등 관련 공약을 각각 내놓았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