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저소득층·워킹맘' 초교생에 아침·방학급식 제공"

송고시간2022-01-23 10:30

beta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23일 저소득층·차상위계층·워킹맘·싱글대디 가정 초등학생에게 급식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석열씨의 심쿵약속' 18번째 공약 보도자료에서 이들을 대상으로 "아침밥과 방학 점심을 학교 급식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온라인 수업이 지속하면서 급식이 들쭉날쭉해 한창 먹어야 할 성장기 어린이들 식생활 건강도 적신호"라며 "특히 저소득층·한부모 가정의 부담은 더 크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초등학생 전원 대상으로 돌봄교실 운영 확대" 공약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23일 저소득층·차상위계층·워킹맘·싱글대디 가정 초등학생에게 급식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석열씨의 심쿵약속' 18번째 공약 보도자료에서 이들을 대상으로 "아침밥과 방학 점심을 학교 급식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학교 급식법에 따라 초등학교 급식은 학기 중 수업일 점심만 제공된다.

윤 후보는 희망자·취약계층·교육여건이 열악한 시군구부터 시범사업을 실시한 후 전국으로 급식 지원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학교 급식 지원이 어려운 지역에서는 '식당 이용 쿠폰' 제도를 활용해 소상공인과 상생을 도모하겠다고 공약했다.

윤 후보는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온라인 수업이 지속하면서 급식이 들쭉날쭉해 한창 먹어야 할 성장기 어린이들 식생활 건강도 적신호"라며 "특히 저소득층·한부모 가정의 부담은 더 크다"고 말했다.

이어 "워킹맘이나 싱글 대디들은 '방학 때는 아이들 아침과 점심 두 끼를 차려놓고 출근해야 한다'며 고충을 토로한다"며 "급식 중단으로 조리 인력도 일감이 끊어지고, 식자재 농가마저 경영 위기다. 선순환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초등돌봄교실 대상을 초등학생 전원으로 확대하겠다고도 약속했다.

윤 후보는 "학기 중 돌봄교실, 방과후학교 연계형 돌봄교실, 방학 중 신규로 돌봄이 필요한 학생 1∼6학년 전원을 대상으로 돌봄교실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