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북한매체 "南, 베이징올림픽 대표단 파견 논란 확대"

동계올림픽 보름 앞 베이징서 오미크론 2명 추가 확진
동계올림픽 보름 앞 베이징서 오미크론 2명 추가 확진

(베이징 AP=연합뉴스) 19일 중국 수도 베이징의 2022 동계올림픽 메인 미디어센터 안에서 한 관계자가 얼굴 가리개를 쓴 채 오륜 조형물 앞을 지나고 있다. 동계올림픽 개막을 보름여 앞둔 베이징에서 전날 하루 2명의 오미크론 확진자를 포함해 3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확인됐다. 2022.1.19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내달 베이징 동계올림픽 불참을 선언한 북한이 남측의 올림픽 대표단 파견 문제 등에 관심을 보이며 관련 준비상황을 깎아내렸다.

북한 대외 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23일 남측 일부 매체의 보도를 인용하는 형식을 취해 "남조선에서 제24차 겨울철 올림픽경기대회(베이징올림픽) 참가 문제를 놓고 사회적 논란이 확대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남한) 당국이 겨울철 올림픽경기대회에 '관례를 고려해 적절한 대표단을 파견할 수 있도록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히자 야당은 '대표단 파견은 굴종외교'라며 비난 공세를 들이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정치권에서 여야 간 비난 도수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남측 선수들의 올림픽 준비상태도 폄훼했다.

매체는 남한 언론들이 '대표팀 선수들의 대다수가 악성 전염병 사태에 따른 훈련 부족으로 능력이 취약한 상태다', '대표팀 선수들 사이의 불화와 갈등이 심각하다'고 전했다며 "(남한) 체육계에 암흑기가 도래했다는 개탄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고 억지 주장을 폈다.

앞서 북한은 지난 5일 중국 측에 전달한 편지를 통해 "적대 세력들의 책동과 세계적인 대유행전염병 상황으로 하여 경기대회에 참가할 수 없게 됐다"며 올림픽 불참을 공식화한 상태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