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나래, ITF 튀니지 대회 우승…정윤성은 남자 단식 준우승(종합)

송고시간2022-01-23 21:49

beta

한나래(264위·부천시청)가 국제테니스연맹(ITF) 튀니지 대회(총상금 2만5천 달러) 여자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한나래는 23일(현지시간) 튀니지 모나스티르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여자 단식 결승에서 캐서린 세보프(348위·캐나다)를 2-0(6-3 6-2)으로 물리쳤다.

함께 열린 남자부 경기에 출전한 정윤성(416위·의정부시청)은 결승에서 아롤드 마요(471위·프랑스)에게 1-2(4-6 6-0 4-6)로 분패해 준우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준우승한 정윤성(왼쪽)과 우승자 한나래
준우승한 정윤성(왼쪽)과 우승자 한나래

[라이언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나래(264위·부천시청)가 국제테니스연맹(ITF) 튀니지 대회(총상금 2만5천 달러) 여자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한나래는 23일(현지시간) 튀니지 모나스티르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여자 단식 결승에서 캐서린 세보프(348위·캐나다)를 2-0(6-3 6-2)으로 물리쳤다.

2019년 6월 대구 국제대회 이후 2년 7개월 만에 ITF 단식 정상에 복귀한 한나래는 지난해 12월 여자프로테니스(WTA) 125K 시리즈 코리아오픈 복식 우승에 이어 최근 상승세를 이어갔다.

호주오픈 예선 대기 2번이어서 호주에 갔지만 기회가 오지 않아 대회에 출전하지 못한 한나래는 이번 우승으로 세계 랭킹을 230위 대까지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나래는 "호주에서 랭킹이 높은 선수들과 연습하며 동기부여가 많이 됐다"며 "시즌 첫 대회 출발을 잘해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승한 한나래
우승한 한나래

[프리랜서 김도원 기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함께 열린 남자부 경기에 출전한 정윤성(416위·의정부시청)은 결승에서 아롤드 마요(471위·프랑스)에게 1-2(4-6 6-0 4-6)로 분패해 준우승했다.

정윤성은 소속사인 라이언컴퍼니를 통해 "시즌 출발이 좋다"며 "프랑스 출신 코치와 함께하고 있는데 투어 경험이 많은 지도자라 도움이 많이 된다"고 이번 시즌 기대감을 내비쳤다.

한나래와 정윤성은 다음 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총상금 2만5천 달러 대회에 출전, 2주 연속 좋은 성적에 도전한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