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규확진 7천630명…역대 두번째·주말기준 최다 규모(종합2보)

송고시간2022-01-23 14:18

beta

국내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23일 신규 확진자 수가 7천명대 중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천630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는 73만3천902명이라고 밝혔다.

토요일(발표일 기준 일요일)과 일요일(발표일 기준 월요일)을 통틀어 주말에 발생한 확진자 수로는 역대 최다 규모이기도 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미크론에 확진자 증가세…당국, 방역체계 전환 준비

사망자 11명·위중증 431명…중증병상 가동률 20% 아래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23일 신규 확진자 수가 7천명대 중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천630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는 73만3천902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7천8명·당초 7천9명으로 발표했다가 정정)보다 622명 늘면서 이틀째 7천명대를 기록했다.

보통 휴일에는 주말 검사 수 감소의 영향으로 신규 확진자 수가 적게 나오는 경향이 있으나, 오미크론 확산으로 요일에 관계없이 뚜렷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 이날 신규 확진자는 2020년 1월 20일 국내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처음 나온 이후 두 번째로 많다.

최다 기록은 지난달 15일의 7천848명이다.

또 토요일(발표일 기준 일요일)과 일요일(발표일 기준 월요일)을 통틀어 주말에 발생한 확진자 수로는 역대 최다 규모이기도 하다.

1주 전인 16일 4천190명(당초 4천191명으로 발표했다가 정정)보다는 3천440명 많고, 2주 전인 9일 3천371명과 비교하면 2배를 넘는다.

정부는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7천명을 돌파함에 따라 코로나19 방역체계를 '오미크론 대응 단계'로 전환할 예정이다.

현재 10일인 백신접종 완료자의 격리기간은 26일부터 전국에서 7일로 단축된다.

또 오미크론 변이가 이미 우세종이 된 광주, 전남, 평택, 안성 등 4개 지역에서는 오는 26일부터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밀접접촉자, 60세 이상 고령층 등 고위험군만 받을 수 있게 하는 등 선제 조치에 들어간다.

방대본은 25일까지 4개 지역 총 30개 보건소에 자가검사 키트를 3천명분씩 배송할 예정이다.

코로나19 검체 검사
코로나19 검체 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는 선제 조치 후 상황을 지켜보면서 오미크론 방역체계 완전 전환 시점을 결정한다.

확진자수 증가에도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수는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431명으로 전날(433명)보다 2명 줄면서 나흘 연속 400명대로 집계됐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의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19.9%(2천208개 중 439개 사용)로, 직전일(20.4%)보다 0.5%포인트 하락했다.

사망자는 11명 늘어 누적 6천540명이 됐다. 사망자가 10명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1월 15일 이후 69일 만이다. 최근 0.9%대였던 누적 치명률도 0.89%로 낮아졌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7천343명, 해외유입이 287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경기 2천667명, 서울 1천634명, 인천 589명 등으로 수도권에서 4천890명(66.6%)이 나왔다.

비수도권에서는 대구 448명, 광주 306명, 부산 287명, 경남 213명, 경북 207명, 충남 197명, 전남 191명, 대전 151명, 전북 136명, 충북 108명, 울산 84명, 강원 79명, 세종·제주 각 23명 등 총 2천453명(33.4%)이다.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미크론 확산 영향으로 비수도권 신규 확진자는 나흘째 2천명대를 기록하면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한 전체 신규 확진자는 경기 2천713명, 서울 1천694명, 인천 610명 등으로 수도권에서만 5천17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87명으로 전날(280명)보다 7명 늘었다.

지난 17일부터 1주일간 신규확진자는 3천857명→4천70명→5천804명→6천601명→6천767명→7천8명→7천630명으로 하루 평균 5천962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5만4천40건, 임시선별검사소의 검사 건수는 12만237건으로, 총 17만4천277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23일 0시 기준 검사 양성률은 3.2%(21일 검사자 23만6천593명 중 7천630명)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기본접종을 마친 비율)은 이날 0시 기준 85.4%(누적 4천380만1천851명)다. 3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49.2%(누적 2천523만2천604명)가 마쳤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