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순우, 호주오픈 테니스 남자복식 16강행…한국 선수로 3번째(종합)

송고시간2022-01-22 14:43

beta

한국 남자 테니스 간판 권순우(당진시청)가 처음으로 메이저 테니스 대회 복식 16강에 올랐다.

권순우는 22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총상금 7천500만 호주달러·약 644억원) 엿새째 남자 복식 2회전(32강)에 마르코스 기론(미국)과 한 조로 나서서 알렉산드르 네도브예소프(카자흐스탄)-아이삼 울 하크 쿠레시(파키스탄) 조에 2-1(1-6 6-3 7-6<10-7>)로 역전승했다.

한국 선수가 메이저 대회 남자 복식 16강에 오른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형택·정현 뒤 이어…1승만 더 거두며 사상 첫 8강 진출

한국 남자 테니스 간판 권순우
한국 남자 테니스 간판 권순우

[멜버른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한국 남자 테니스 간판 권순우(당진시청)가 처음으로 메이저 테니스 대회 복식 16강에 올랐다.

권순우는 22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총상금 7천500만 호주달러·약 644억원) 엿새째 남자 복식 2회전(32강)에 마르코스 기론(미국)과 한 조로 나서서 알렉산드르 네도브예소프(카자흐스탄)-아이삼 울 하크 쿠레시(파키스탄) 조에 2-1(1-6 6-3 7-6<10-7>)로 역전승했다.

권순우는 이로써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복식 3회전(16강)에 올랐다. 권순우가 메이저 대회 2회전에 진출한 것도 이번 대회가 처음이다.

권순우는 2020년 호주오픈과 프랑스오픈, 지난해 US오픈 등에서 3차례 메이저 대회 복식 본선 무대에 올랐으나 모두 1회전 탈락한 바 있다.

한국 선수가 메이저 대회 남자 복식 16강에 오른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이형택(은퇴)이 2005년 프랑스오픈에서, 정현이 2018년 호주오픈에서 16강까지 오른 바 있다.

한국 여자 선수의 메이저 대회 복식 최고 성적도 16강이다.

이제 권순우는 1승만 더 거두면 메이저 대회 복식 8강에 올라 한국 테니스의 새 역사를 쓴다.

한국 남자 테니스 간판 권순우
한국 남자 테니스 간판 권순우

[로이터=연합뉴스]

권순우는 이번 대회 단식에서는 생애 처음으로 오른 2회전에서 탈락했다.

네도브예소프와 쿠레시는 각각 복식 랭킹 70위, 42위인 복식 전문 선수들이다. 특히 쿠레시는 한때 복식 랭킹 8위까지 올랐던 강자다.

권순우-기론 조는 네도브예소프-쿠레시 조에게 시작부터 고전했다.

1세트 첫 게임을 러브로 내줬고, 이어진 자신들의 첫 서브 게임도 브레이크 당했다.

6번째 게임을 지켜내 게임점수 1-5로 따라붙었을 뿐, 1세트는 상대 차지가 됐다.

밀리는 상황에서도 미소를 잃지 않고 소통하던 권순우와 기론은 2세트 들어 상대의 서브 앤드 발리 리듬에 대한 적응을 마치고 반격에 나섰다.

상대 서브 게임을 처음으로 브레이크해내며 게임점수 4-1까지 앞서나갔다.

권순우-기론 조는 4-2에서 맞은 7번째 자신들의 서브 게임에서는 0-40까지 밀렸지만 끈질기게 따라붙은 끝에 결국 게임점수를 지켜내 상대를 힘 빠지게 했고, 결국 세트점수 1-1로 균형을 맞췄다.

권순우의 리시브
권순우의 리시브

[AFP=연합뉴스]

승부는 3세트 타이브레이크에서야 갈렸다. 권순우의 세 차례 스트로크가 승부를 갈랐다

권순우는 7-7에서 위너를 꽂아 8-7 리드를 만들었다. 이어 권순우의 두 차례 매서운 공격을 상대가 받아친 것이 모두 네트에 걸려 권순우-기론 조의 승리가 확정됐다.

권순우-기론 조는 베슬리 쿨로프(네덜란드)-닐 스컵스키 조와 8강 진출을 다툰다.

쿨로프와 스컵스키는 복식 랭킹이 각각 21위 20위인 복식 전문 선수들이다.

서브 넣는 권순우
서브 넣는 권순우

[AP=연합뉴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