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국민 한국호감도 찔끔 개선…'친근감 느껴' 답변 비율 2.1%p↑

송고시간2022-01-22 11:51

beta

악화하던 일본 국민의 한국에 대한 인식이 다소나마 개선되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일본 내각부가 지난해 9~11월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천701명(유효답변자)을 대상으로 외교 관계를 주제로 벌인 우편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에 친근감을 느낀다는 응답자 비율이 37.0%를 기록해 전년 조사 결과와 비교해 2.1%포인트 높아졌다.

친밀감을 느끼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62.5%를 차지해 2019년(71.5%) 및 2020년(64.5%) 조사 때보다 감소한 경향을 보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악화하던 일본 국민의 한국에 대한 인식이 다소나마 개선되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일본 내각부가 지난해 9~11월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천701명(유효답변자)을 대상으로 외교 관계를 주제로 벌인 우편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에 친근감을 느낀다는 응답자 비율이 37.0%를 기록해 전년 조사 결과와 비교해 2.1%포인트 높아졌다.

반면에 친밀감을 느끼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62.5%를 차지해 2019년(71.5%) 및 2020년(64.5%) 조사 때보다 감소한 경향을 보였다.

성별로는 여성, 연령대로는 젊을수록 한국에 친근감을 느낀다는 응답 비율이 높았다.

현재의 한일 관계에 대해선 '좋지 않다'는 응답률이 81.1%로 여전히 높긴 했지만 2019년(87.9%)이나 2020년(82.4%) 조사 결과보다는 낮아졌다.

한일관계 냉각(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한일관계 냉각(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일본 내각부가 매년 실시하는 이 조사에서 한국에 대한 일본인의 호감도는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점기 징용피해자 배상 판결로 양국 관계가 본격적으로 악화한 2019년에 가장 낮게 나왔다.

당시 조사에서 한국에 친근감을 느끼지 않는다는 답변 비율이 71.5%로 치솟아 같은 질문으로 조사를 시작한 1978년 이후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역사 문제를 둘러싼 갈등이 여전히 풀리지 않은 상황에서도 드라마, 영화, 음악 등 다양한 한류 콘텐츠가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한국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도쿄=연합뉴스) 일본 내각부가 지난해 9~11월 외교 관계를 주제로 벌인 우편 여론조사에서 한국에 대한 친근감을 묻는 항목의 응답 현황 그래프. 왼쪽 두 구간이 친근감을 느낀다고 한 응답자 비율.

(도쿄=연합뉴스) 일본 내각부가 지난해 9~11월 외교 관계를 주제로 벌인 우편 여론조사에서 한국에 대한 친근감을 묻는 항목의 응답 현황 그래프. 왼쪽 두 구간이 친근감을 느낀다고 한 응답자 비율.

중국에 대해선 친근감을 느낀다는 답변 비율이 작년과 비슷한 20.6%에 그친 가운데 현재의 중일 관계를 좋지 않다고 보는 사람 비율은 3.4%포인트 높아진 85.2%를 기록했다.

이는 일본이 실효 지배 중인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를 둘러싼 양국 간 영유권 분쟁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일본 정부가 유일한 동맹으로 여기는 미국에 대해선 친근감을 느낀다는 답변 비율이 2020년의 84.0%에서 작년에는 88.5%로 한층 상승했다.

현재의 미일 관계를 놓고도 역대 최고치인 91.3%가 좋다고 답변했다.

한편 향후 양국 관계의 중요도를 질문한 항목에선 미국(98.3%), 중국(78.6%), 러시아(73.1%), 한국(62.1%) 순으로 중요하다고 평가한 답변자 비율이 높게 조사됐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