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신보 "벼랑끝 전술로 본다면 오판…하노이 대화 반복 없어"

송고시간2022-01-22 12:15

beta

북한의 핵실험·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재개 검토는 미국의 관심을 얻으려는 벼랑끝 전술이 아니라 근본적인 국면 전환을 뜻한다고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신보) 기관지 조선신보가 22일 보도했다.

매체는 "정치국 회의의 결정 사항을 핵실험과 ICBM 시험발사를 진행하던 2017년으로의 회귀 따위로 간주하고 조선이 미국의 관심을 끌기 위해 '벼랑끝전술'을 쓴다고 본다면 그것은 오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므로 그 무슨 거래를 상정한 흥정판, 미국의 구태의연한 적대시 정책이 확인되는 하노이 회담과 같은 대화가 반복되는 일은 없다"고 단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북한 핵실험·ICBM발사 재개 검토에 "2017년으로 회귀 아닌 국면 전환"

미국 '단독제재·CVID 거론' 언급하며 "바이든이 강대 강 방아쇠 당긴 셈"

2017년 11월 발사되는북한 ICBM '화성-15'
2017년 11월 발사되는북한 ICBM '화성-15'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북한의 핵실험·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재개 검토는 미국의 관심을 얻으려는 벼랑끝 전술이 아니라 근본적인 국면 전환을 뜻한다고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신보) 기관지 조선신보가 22일 보도했다.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신보는 지난 19일 있었던 노동당 정치국 회의 내용을 전하며 "조미(북미) 대결은 5년 만에 다시 국면이 바뀌게 됐다"고 평가했다.

매체는 "정치국 회의의 결정 사항을 핵실험과 ICBM 시험발사를 진행하던 2017년으로의 회귀 따위로 간주하고 조선이 미국의 관심을 끌기 위해 '벼랑끝전술'을 쓴다고 본다면 그것은 오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선은 이미 미국의 본심을 꿰뚫어 보고 있다"며 "대화와 협상의 간판을 걸어놓고 정치·외교적 잇속을 차리는 동시에 제재를 계속 유지해 조선의 힘을 점차 소모 약화시키는 것이 미국의 본심"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작년 1월 제8차 당대회는 최대 주적인 미국을 제압하고 굴복시키는 데 대외 정치활동의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면서 "미국을 겨냥한 활동의 기조는 '제압에 의한 굴복'으로 정해져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므로 그 무슨 거래를 상정한 흥정판, 미국의 구태의연한 적대시 정책이 확인되는 하노이 회담과 같은 대화가 반복되는 일은 없다"고 단언했다.

매체는 북미 싱가포르 합의가 지켜지지 않았지만 정세 완화를 유지하기 위한 노력을 포기하지 않았지만 이번 정치국 회의에서 그런 노력의 중단이 결정됐다면서 "이제 국면이 바뀌는 셈"이라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미국 바이든 행정부에 책임을 돌렸다.

매체는 "현재 바이든 행정부가 취하는 태도와 행동은 간과할 수 없는 단계"라며 자위권인 국방력 강화를 위한 조치에 단독제재를 부과하고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폐기'(CVID)라는 '강도적 논리'를 다시 유포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매체는 "바이든 행정부는 조선의 강대강 원칙을 작동시키는 방아쇠를 끝내 당긴 셈"이라며 "최대 주적으로 지목한 상대를 제압하고 굴복시키는 조선의 정책 기조는 시간이 흐를수록 부각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지난 19일 김정은 총비서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정치국 회의에서 "선결적으로 취했던 신뢰구축조치들을 전면 재고하고 잠정 중지했던 모든 활동을 재가동하는 문제를 신속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