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원 오전까지 한파 계속…낮부터 추위 풀려

송고시간2022-01-22 06:12

beta

22일 강원도는 대체로 흐리겠다.

밤부터 23일 아침 사이 영서 남부에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한파 특보가 발효된 일부 내륙과 산지는 아침 최저 기온이 -10도 내외로 낮아 춥겠으나, 낮부터 기온이 차차 오르면서 평년 보다 2∼5도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파에 피어오른 소양강 물안개
한파에 피어오른 소양강 물안개

[연합뉴스 자료 사진]

(춘천=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22일 강원도는 대체로 흐리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춘천 -10.2도, 원주 -6.0도, 강릉 -1.5도, 동해 -1.9도, 평창 -11.0도, 태백 -10.8도 등이다.

밤부터 23일 아침 사이 영서 남부에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한파 특보가 발효된 일부 내륙과 산지는 아침 최저 기온이 -10도 내외로 낮아 춥겠으나, 낮부터 기온이 차차 오르면서 평년 보다 2∼5도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낮 최고 기온은 강원 내륙 3~5도, 산지(대관령, 태백) 2~4도, 동해안 5~9도가 되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으로 예상된다.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오늘 밤부터 23일 아침 사이 영서 일지 지역에 빗방울이 떨어지면서 도로 살얼음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니 교통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원 동해안에는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kimyi@yna.co.kr

※ 이 기사는 엔씨소프트의 인공지능 기술인 자연어처리기술(NLP)과의 협업을 통해 제작되었습니다. 인공지능이 쓴 초고와 기상청 데이터 등을 토대로 취재 기자가 최종 기사를 완성했으며 데스킹을 거쳤습니다.

기사의 원 데이터인 기상청 기상예보는 웹사이트(https://www.weather.g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