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연방정부 직원 최저임금 시간당 15달러로 인상…7만명 대상

송고시간2022-01-22 00:42

상당수가 국방부 소속…인사처 "1월 30일까지 새 지침 적용"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조 바이든 미 대통령

[UPI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연방정부 직원들의 최저임금을 시간당 15달러로 인상한다.

로이터통신과 인터넷매체 악시오스 등에 따르면 미 연방인사관리처(OPM)는 21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각 연방기관에 이러한 지침을 내렸다고 밝혔다.

새 지침의 대상이 되는 연방정부 직원은 7만 명에 달하며 대부분 국방부와 농무부, 보훈부 소속이고 특히 국방부가 5만6천명으로 가장 많다.

OPM은 새 지침을 1월 30일까지 적용하라고 지시했다. OPM의 감독을 받지 않는 연방우체국(USPS)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키란 아후자 OPM 처장은 "연방정부 내 최저임금을 시간당 15달러로 올리는 것은 직원들에 대한 감사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톰 빌색 농무장관은 "농무부 직원들은 국가를 위해 수행하는 중요한 일과 (국가에 내놓는) 재능에 대해 공정하게 보상받을 자격이 있다"고 환영했다.

OPM은 지난해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연방정부 직원들의 보수현황에 대한 보고서를 백악관에 제출했는데 연방정부 직원의 대다수인 220만 명은 시간당 15달러 이상을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연방정부와 계약을 맺고 일하는 근로자들의 최저임금을 시간당 15달러로 인상하는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근로자의 권익 향상을 중시하면서 임금인상을 통한 미국의 중산층 강화에 집중해왔다.

올해 미국 전역 50개주의 절반 이상이 최저임금을 인상한다. 미국에서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 속에 사직 행렬이 이어지면서 1920년대말 시작된 대공황에 빗대 '대퇴직'(Great Resignation)이라는 표현까지 등장하기도 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