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러, 우크라사태 이견 되풀이…추가회담 가능성은 열어둬(종합2보)

송고시간2022-01-22 01:20

beta

미국과 러시아의 외교 수장이 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사태를 두고 마주 앉았지만, 특별한 돌파구 마련 없이 기존 입장차만 확인했다.

양측이 대화를 계속 이어가기로 해 일단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위기가 더 악화하는 것은 막은 것으로 보인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오전 11시께 스위스 제네바의 프레지던트 윌슨 호텔에서 만나 1시간 30분 정도 협상을 벌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블링컨·라브로프, 제네바서 회동…정상 간 접촉 가능성 시사

악수하는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악수하는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제네바 A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왼쪽)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2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우크라이나 위기 관련 회담을 시작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2022.1.21. photo@yna.co.kr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미국과 러시아의 외교 수장이 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사태를 두고 마주 앉았지만, 특별한 돌파구 마련 없이 기존 입장차만 확인했다.

다만 양측이 대화를 계속 이어가기로 해 일단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위기가 더 악화하는 것은 막은 것으로 보인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이날 오전 11시께 스위스 제네바의 프레지던트 윌슨 호텔에서 만나 1시간 30분 정도 협상을 벌였다.

양측은 이번 회담이 어느 정도 유용했다는 데 입장을 같이했다.

블링컨 장관은 "서로의 입장을 더욱 분명히 이해하는 길에 접어들었다고 믿는다"고 평가했고, 라브로프 장관은 "다음 주 러시아의 제안에 대한 미국의 답변을 문서로 받기로 했다"고 말했다.

두 장관은 또 추가 회담에 대해서도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고위급 회담의 진전 상황에 따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 정상 회담의 가능성도 언급하기도 했다.

블링컨 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해 제네바에서 푸틴 대통령과 만났으며, 전화 통화와 화상 회의를 통해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눈 점을 상기한 뒤 "우리와 러시아가 문제를 해결하는 최선의 방법이 추가적인 대화를 통해서라는 결론을 내린다면 우리는 분명히 그것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다만 세부 사항에 대해서는 양측 사이의 미묘한 입장차가 감지됐다.

라브로프 장관은 미국 측의 서면 답변에 대해 "러시아의 제안에 대한 미국의 답변"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블링컨 장관은 이를 러시아의 제안에 대한 직접적인 대답이라고 표현하지 않았으며, 미국이 자체적으로 쟁점을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AFP 통신은 보도했다.

정상 간 회동에 관해서도 라브로프 장관은 "이 접촉은 충분히 준비돼야 한다"면서 외무장관급에서 논의가 성숙한 뒤 정상 간 접촉이 가능할 것임을 시사했다.

특히 양측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준비설과 관련해서는 기존 입장에서 한 발도 물러서지 않았다.

라브로프 장관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계획이 없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오히려 서방이 히스테리를 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의 동맹 선택의 자유가 다른 국가의 안보를 침해하는 방식으로 이뤄져서는 안 된다고 거듭 말했다.

이에 대해 블링컨 장관은 미국과 동맹국은 러시아의 침공 준비설 부인을 신뢰하지 않는다며 이를 증명하려면 우크라이나 국경 지대에서 군대를 철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침공 시 "러시아는 미국과 파트너들, 동맹국들의 신속하고 심각하며 단결된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AP 통신은 블링컨 장관이 라브로프 장관에게 미국 측 입장을 담은 문건을 다음주에 제출하겠다고 말한 점과 그 직후 양측이 다시 만날 가능성을 열어둔 점은 최소 며칠간은 어떠한 형태의 침공도 미뤄질 것임을 시사한다고 풀이했다.

이번 회담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으로 약 10만 명의 군대를 배치하고 올해 초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주장이 미국과 우크라이나 측에서 잇따라 제기되면서 관련국 간에 긴장이 최고로 고조된 가운데 열렸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 준비설을 부인하면서, 오히려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러시아와 국경을 접한 우크라이나를 군사적으로 지원하면서 자국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처럼 긴장이 고조되자 미국을 주축으로 한 서방과 러시아는 지난주 연쇄 회동을 벌였지만, 양측의 첨예한 입장차만 확인하고 빈손으로 돌아섰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