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천주교·개신교 지도자 훈훈한 만남…"함께 봉사활동 하자"

송고시간2022-01-21 20:30

beta

종교적으로 한 뿌리인 천주교와 개신교회 지도자가 21일 만나 어려운 이웃을 위해 함께 봉사활동에 나서기로 뜻을 모았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와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에 따르면 한교총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는 이날 서울 중구 명동의 서울대교구청을 찾아 교구장 정순택 대주교와 환담했다.

개신교 지도자가 서울대교구청을 찾아 교구장을 만나기는 이례적인 일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교총 류영모 회장, 정순택 서울대교구장 찾아 환담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한교총 회장 류영모 목사 환담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한교총 회장 류영모 목사 환담

[한국교회총연합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종교적으로 한 뿌리인 천주교와 개신교회 지도자가 21일 만나 어려운 이웃을 위해 함께 봉사활동에 나서기로 뜻을 모았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와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에 따르면 한교총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는 이날 서울 중구 명동의 서울대교구청을 찾아 교구장 정순택 대주교와 환담했다.

개신교 지도자가 서울대교구청을 찾아 교구장을 만나기는 이례적인 일이다.

류 목사는 "대주교님 착좌식에 초청을 받았는데 '코로나19' 때문에 참석하지 못해 미안했다. 이번에 직접 찾아 축하하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이에 정순택 대주교는 "서울대교구장 착좌를 축하해주시고, 직접 찾아와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반겼다.

정순택 대주교는 "천주교에서는 지난 18일부터 25일까지 그리스도교 일치 기도주간을 지내고 있다"며 "마침 이 기간에 방문해주셔서 매우 뜻깊고, 우리가 함께 예수 그리스도에 뿌리를 두고 있다는 사실을 함께 되새기는 기간이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류 목사도 "천주교회와 개신교회가 함께 기후 위기, 통일, 낙태 등 사회 문제에 함께 힘을 합쳐 해결해 나가고 합의해서 사회에 메시지를 낼 수 있으면 좋겠다"며 "신학적인 차이는 서로 존중하고, 약자를 위해 하나의 모습을 보이는 것이 국민들이 원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주교는 교구에서 운영하는 무료밥집인 '명동밥집'을 소개하며 "어려운 분들을 위해 함께 봉사할 수 있는 일을 만들어보자"고 제안했다.

류 목사도 최근 '밥퍼' 공동체 관계자들을 만난 일을 언급하며 "봉사에 언제든지 함께하겠다"고 화답했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