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 이재명 추경 논의 제안에 "국민이 진정성 있게 볼지 의문"

송고시간2022-01-21 17:16

beta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1일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한 35조 원 규모의 추경안에 대해 함께 논의해보자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제안을 사실상 거절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대전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는 이미 할 얘기를 다 했다"며 "제가 50조 원을 지난해 8월부터 말했고 어떻게 쓸지도 말했는데, 그때는 (이 후보가) 포퓰리즘이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이 후보의 깜짝 제안에 대해 "실효적 조치를 해야지 선거를 앞두고 이런 식의 행동은 국민께서 이거 진정성 있는 행동으로 볼지 의문"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4조 터무니없이 부족하다 발표 다 했는데 뭘 논의하자는 것인지"

사실상 거절…"여당이 대통령 설득해 제대로 된 추경안 가져와야"

윤석열, 대전 선대위 필승결의대회 연설
윤석열, 대전 선대위 필승결의대회 연설

(대전=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1일 오후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대전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발언 하고 있다. 2022.1.21 uwg806@yna.co.kr

(서울·대전=연합뉴스) 한지훈 문다영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1일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한 35조 원 규모의 추경안에 대해 함께 논의해보자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제안을 사실상 거절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대전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는 이미 할 얘기를 다 했다"며 "제가 50조 원을 지난해 8월부터 말했고 어떻게 쓸지도 말했는데, 그때는 (이 후보가) 포퓰리즘이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피해 규모를) 등급화, 지수화해서 피해를 본 분들에게 피해 규모에 따라 나눠줘야 하고, 그 프로그램도 개발 중"이라며 "구체적인 용처까지 저희는 다 냈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당 후보님이 행정부와 대통령을 설득해 추경안을 보내라 했는데, 지금 보낸 게 14조 원 규모"라며 "(50조 원에서) 36조 원이 부족하니 논의를 하자는 건데, 이미 다 얘기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14조 원 갖고는 터무니없이 부족하다고 발표를 다 했는데 뭘 논의하자는 것인지…"라며 "정부가 국무회의를 거쳐 예산안을 국회에 보내면 양당 원내지도부가 논의하는 게 순서"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특히 "14조 원 추경안도 선거를 앞두고 선심성 재정 지출을 빼놓으면 정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돌아갈 금액이 얼마 되지도 않는다"며 "1인당 300만 원씩 나눠준다고 하면 그분들이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이어 "제가 만나본 바에 의하면 아마 어처구니없어할 가능성이 크다"며 "제대로 된 추경안을 여당이 대통령을 설득해서, 그걸 가져오라 이 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이 후보의 깜짝 제안에 대해 "실효적 조치를 해야지 선거를 앞두고 이런 식의 행동은 국민께서 이거 진정성 있는 행동으로 볼지 의문"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