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장in] 옛 부산외대 부지 공영개발 대신 아파트 건립 '논란'

송고시간2022-01-22 07:31

beta

장기간 방치된 부산 남구 우암동 옛 부산외국어대 캠퍼스 부지를 사들인 민간 사업자가 아파트 개발을 추진하자 지역 시민사회가 반발하고 있다.

부산시는 우암동 옛 부산외대 캠퍼스 용지를 매입한 민간 사업자 우암개발PFV가 제출한 개발 계획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옛 부산외대 캠퍼스 부지의 공공개발 계획이 흔들린 것은 지난해 해당 부지 토지가 민간 사업자에 매각될 때부터 어느 정도 예상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간사업자, 공공시설 포함 토지 용도 변경 등 세부 계획 제시

시민단체, 사전협상 대신 공공개발 촉구…시 "사업계획 검토 중"

부산외대 우암동 캠퍼스 부지
부산외대 우암동 캠퍼스 부지

[부산시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장기간 방치된 부산 남구 우암동 옛 부산외국어대 캠퍼스 부지를 사들인 민간 사업자가 아파트 개발을 추진하자 지역 시민사회가 반발하고 있다.

부산시는 우암동 옛 부산외대 캠퍼스 용지를 매입한 민간 사업자 우암개발PFV가 제출한 개발 계획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시에 제출한 민간 사업자의 개발 계획안에는 12만9천259㎡ 규모 부지에 1천300가구 규모 공동주택을 비롯해 비즈니스파크, 업무시설(공공기여 시설), 창업 오피스텔, 교육문화시설 등이 포함됐다.

민간 사업자는 해당 부지의 토지 용도를 2종 일반주거지역에서 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변경하고 자연녹지 비율을 줄이는 조건으로 공공기여금 840억원을 내겠다고 제시했다.

옛 부산외대 캠퍼스 부지의 공공개발 계획이 흔들린 것은 지난해 해당 부지 토지가 민간 사업자에 매각될 때부터 어느 정도 예상됐다.

부산시는 2019년 12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공공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우암동 캠퍼스 부지를 청년주거 행복주택, 미래산업창출센터, 순환형 임대주택 건설 등 공공개발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부산외대와 LH 간 매각 협상이 줄다리기 끝에 결렬됐고, 지난해 공개입찰로 부지가 민간 사업자 우암개발PFV에 매각됐다.

LH를 통해 공공개발을 추진하려던 부산시 계획은 사실상 무산된 것이다.

LH도 토지가 민간 사업자에 넘어가자 부산시와 맺은 공공개발 협약 이행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시에 전달했다.

시민단체는 아파트 단지 개발 대신 공공개발을 촉구하고 나섰다.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는 "부산시는 아파트 단지로 옛 부산외대 부지를 개발해서는 안 된다"며 "사전협상제 개발이 아닌 공영개발 방식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민간사업자가 제시한 개발 계획안을 즉각 반려하라고 시에 요구했다.

부산시는 사업자가 제출한 계획안을 검토해 반려하던지, 사전협상제 적용 대상으로 선정하기 위한 절차에 들어갈지 판단하겠다는 입장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옛 부산외대 부지의 공공개발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며 "계획안이 공공성을 담보하지 못하면 반려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