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9마리 자식 둔 '슈퍼맘' 호랑이 세상 떠[월드&포토]

송고시간2022-01-21 17:36

beta

평생 29마리 새끼를 낳은 인도의 엄마 호랑이가 16세 나이로 지난 15일(현지시간) 생을 마감했습니다.

'슈퍼맘'이라 불리며 국민적 사랑을 받았던 호랑이 콜라왈리가 세상을 떠난 것입니다.

AFP통신, 영국 일간 BBC방송에 따르면 지난 16일 콜라왈리가 살았던 마디아프라데시주 펜치 호랑이 보호구역의 한 공터에서는 그의 명복을 비는 장례식이 성대히 열렸습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상을 떠난 인도의 엄마 호랑이 콜라왈리
세상을 떠난 인도의 엄마 호랑이 콜라왈리

(AFP=연합뉴스) 지난 16일(현지시간) 인도 마디아프라데시주 펜치 호랑이 보호구역에서 평생 29마리를 새끼를 낳아 지역 주민의 사랑을 받았던 호랑이 콜라왈리의 장례식이 열리고 있다. 2022.1.21. photo@yna.co.kr [마디아프라데시주 산림부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평생 29마리 새끼를 낳은 인도의 엄마 호랑이가 16세 나이로 지난 15일(현지시간) 생을 마감했습니다.

'슈퍼맘'이라 불리며 국민적 사랑을 받았던 호랑이 콜라왈리가 세상을 떠난 것입니다.

AFP통신, 영국 일간 BBC방송에 따르면 지난 16일 콜라왈리가 살았던 마디아프라데시주 펜치 호랑이 보호구역의 한 공터에서는 그의 명복을 비는 장례식이 성대히 열렸습니다.

보호구역 직원, 동물학자, 지역 주민이 참석해 콜라왈리의 마지막 순간을 함께 했습니다.

이같이 인도 국민들이 콜라왈리를 사랑하는 데는 두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콜라왈리의 장례식에 모인 인도 국민들
콜라왈리의 장례식에 모인 인도 국민들

(AFP=연합뉴스) 지난 16일(현지시간) 인도 마디아프라데시주 펜치 호랑이 보호구역에서 평생 29마리를 새끼를 낳아 지역 주민의 사랑을 받았던 호랑이 콜라왈리의 장례식이 열리고 있다. 2022.1.21. photo@yna.co.kr [마디아프라데시주 산림부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그중 하나가 다산입니다.

콜라왈리는 평생 8회 출산해 29마리의 새끼를 낳았습니다. 이 중 25마리가 살아남아 장성했습니다.

덕분에 지역 내 호랑이 개체 수가 충분해진 데다, 인도 전역에서 이 보호구역으로 관광객의 발길을 끌어모았다고 합니다.

콜라왈리와 새끼들
콜라왈리와 새끼들

(AP=연합뉴스) 2017년 새끼들과 함께 물가에서 쉬고 있는 콜라왈리의 모습. 2022.1.21. photo@yna.co.kr

또 하나의 이유는 이름입니다.

콜라왈리는 영어로 풀었을 때 '무선 목걸이 송신기(radio collar)를 달고 있다'라는 뜻입니다.

그는 새끼 때부터 동물 연구를 위한 이런 송신기를 몸에 달고 성장했습니다.

보호구역의 현장 담당자인 알로크 미셰라는 "콜라왈리는 여기서 송신기를 부착한 첫 호랑이였다"라면서 "그게 콜라왈리가 유명해진 이유다. 송신기 덕에 움직임이 기록으로 아주 잘 드러났고, 널리 알려질 수 있었다"이라고 말했습니다.

엄마에게 얼굴을 부비는 콜라왈리의 새끼
엄마에게 얼굴을 부비는 콜라왈리의 새끼

(AP=연합뉴스) 2019년 자신의 새끼와 함께 있는 콜라왈리의 모습. 2022.1.21. photo@yna.co.kr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콜라왈리를 '존경받는 엄마'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평생 여러 차례 콜라왈리를 치료했던 수의사 악힐레시 미셰라는 "콜라왈리는 강한 엄마다. 새끼를 먹이려고 하루에 두 번이나 사냥에 나서 먹이를 가져오기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콜라왈리의 장례식에 모인 인도 국민들
콜라왈리의 장례식에 모인 인도 국민들

(AFP=연합뉴스) 지난 16일(현지시간) 인도 마디아프라데시주 펜치 호랑이 보호구역에서 평생 29마리를 새끼를 낳아 지역 주민의 사랑을 받았던 호랑이 콜라왈리의 장례식이 열리고 있다. 2022.1.21. photo@yna.co.kr [마디아프라데시주 산림부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소셜미디어에서는 콜라왈리의 사망 전날 모습이 담긴 영상이 널리 공유됐습니다.

영상을 보면 콜라왈리는 물가를 향해 아주 천천히 걷다가 이내 자리에 앉아버리고 맙니다.

콜라왈리의 사인은 노환이었습니다. 호랑이의 평균 수명은 10세 정도입니다.

이렇게 사랑을 듬뿍 받아 장수한 셈입니다.

pual0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