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힘, '임기 논란' 조해주 사퇴에 "만시지탄"

송고시간2022-01-21 16:09

beta

국민의힘은 21일 임기 문제로 논란에 휩싸인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의 사의 표명에 대해 "만시지탄"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선대본부 전주혜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임기 말 '꼼수 알박기' 시도는 애초부터 없어야 했지만, 재차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하니 만시지탄"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사의 표명을 즉각 받아들여 사표를 수리해야 한다"고 했다.

전 대변인은 "상임위원이 임기 만료에도 물러나지 않고 비상임위원으로 전환해 3년 더 선관위원 직을 유지한다는 것은 전례가 없는 일로, 결코 용납돼선 안 되는 일이었다"며 "대선과 지방선거를 코앞에 둔 시점에 공정한 선거 관리를 해치는 일들은 철저히 차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은 21일 임기 문제로 논란에 휩싸인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의 사의 표명에 대해 "만시지탄"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선대본부 전주혜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임기 말 '꼼수 알박기' 시도는 애초부터 없어야 했지만, 재차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하니 만시지탄"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사의 표명을 즉각 받아들여 사표를 수리해야 한다"고 했다.

전 대변인은 "상임위원이 임기 만료에도 물러나지 않고 비상임위원으로 전환해 3년 더 선관위원 직을 유지한다는 것은 전례가 없는 일로, 결코 용납돼선 안 되는 일이었다"며 "대선과 지방선거를 코앞에 둔 시점에 공정한 선거 관리를 해치는 일들은 철저히 차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추천한 문상부 선관위 비상임위원 후보의 선출 절차를 원천봉쇄 하고 있는데, 조속히 임명 절차에 협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조해주 위원은 사직서를 제출하고 내부망에 사의를 표하는 글을 남겼다.

조 위원의 3년 임기는 오는 24일 만료된다. 이에 따라 그는 사의를 표했으나 문재인 대통령이 선관위 조직 안정성과 선거가 임박한 상황 등을 이유로 최근 반려했다.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공]

wis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eLCy3nfkn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