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롯데, 3천133억원에 한국미니스톱 지분 100% 인수…편의점 3강구도로(종합)

송고시간2022-01-21 16:06

beta

롯데그룹이 편의점 업계 5위인 한국미니스톱을 인수한다.

롯데지주[004990]는 21일 한국미니스톱 지분 100%를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롯데지주는 이번 인수를 통해 편의점 중심으로 근거리 상권을 겨냥한 퀵커머스(즉시배송) 경쟁이 치열해지는 유통 시장에서 한국미니스톱의 2천600여개 점포와 12개 물류센터를 확보하며 단기간 내 고객과의 최접점 거점을 확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쟁자 신세계 이마트24 제치고 인수자로 선정…격차 더 벌릴듯

롯데 세븐일레븐·한국미니스톱 매장 합치면 1만4천여개로 늘어

1만6천개 안팎인 GS25, CU와 격차 줄여…편의점 시장 판도 변화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이신영 기자 = 롯데그룹이 편의점 업계 5위인 한국미니스톱을 인수한다.

롯데지주[004990]는 21일 한국미니스톱 지분 100%를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수가는 3천133억6천700만원이다.

당초 업계에서는 인수가를 2천억원대로 예상했지만 롯데가 경쟁자였던 신세계그룹의 이마트24와 사모펀드 운용사인 앵커프라이빗에쿼티-식자재 유통사 넵스톤홀딩스 컨소시엄보다 높은 금액을 써내며 인수자로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세븐일레븐 간판(위)과 한국미니스톱 로고[연합뉴스 자료사진]

세븐일레븐 간판(위)과 한국미니스톱 로고[연합뉴스 자료사진]

롯데지주는 이번 인수를 통해 편의점 중심으로 근거리 상권을 겨냥한 퀵커머스(즉시배송) 경쟁이 치열해지는 유통 시장에서 한국미니스톱의 2천600여개 점포와 12개 물류센터를 확보하며 단기간 내 고객과의 최접점 거점을 확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롯데지주는 "고객들에게 다양한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으로 자리 잡은 편의점을 온·오프라인 융합 전략에 적극적으로 활용해 온라인 사업 역량 강화에도 힘을 실을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미니스톱의 모회사인 일본 이온그룹은 1990년 대상과 손잡고 미니스톱 한국법인을 세우며 한국 시장에 진출했다. 2019년 대상이 지분을 모두 정리하며 일본 미니스톱이 100% 지분을 보유하고 있었다.

한국미니스톱은 국내 편의점 최초로 즉석식품 판매를 시작했고 배달과 테이크아웃 중심의 패스트푸드 전문 브랜드를 출시하는 등 나름의 입지를 확보했다.

그러나 편의점 시장 경쟁 격화 속에서 실적 부진으로 수차례 매각설이 제기됐다.

2월 결산법인인 한국미니스톱은 2020년 3월∼2021년 2월 매출 1조794억원에 138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앞서 2018년에도 매각이 추진돼 본입찰까지 진행됐지만 매각가를 둘러싼 이견으로 매각 작업이 중단됐다.

롯데가 한국미니스톱을 인수하면서 GS25와 CU의 양강 구도였던 편의점 시장의 판도 변화가 예상된다.

롯데그룹 계열사인 코리아세븐이 운영하는 편의점 세븐일레븐 점포는 지난해 기준 매장수가 1만1천170여개다.

세븐일레븐과 한국미니스톱 매장 수를 더하면 1만4천여개로, 기준 1만6천여개 안팎인 GS25, CU와 격차를 줄일 수 있게 된다.

편의점 업계에서는 그동안 GS25와 CU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진했던 세븐일레븐이 몸집을 불리면서 3강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미니스톱 점주 일부가 세븐일레븐이 아닌 다른 편의점 브랜드로 이탈할 가능성이 있고, 세븐일레븐 점포와 상권이 겹치는 미니스톱 점포도 있는 만큼 이런 문제를 얼마나 잘 정리하느냐가 세븐일레븐의 숙제로 남았다.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이번 인수는 세븐일레븐 입장에서는 덩치를 키우면서 경쟁력을 갖추는 모멘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승자의 저주'에 빠지지 않으려면 미니스톱 매장을 가능한 한 많이 끌어안으면서도 차별화된 콘텐츠로 내실을 다져나가는 것이 관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마트
이마트

[촬영 정유진]

반면 미니스톱 인수로 점포수를 8천개 수준으로 끌어올리려던 업계 4위 이마트24는 아쉬운 상황에 놓이게 됐다. 롯데 세블일레븐과의 격차도 더 벌어지게 됐다.

후발 주자인 이마트24는 편의점의 근접 출점을 제한하는 자율 규약 때문에 점포 수 확대에 한계가 있는 상황이다.

업계의 다른 관계자는 "사실상 이번이 한 번에 점포 수를 늘릴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다"면서 "이마트24로서는 점포 확대의 동력을 잃은 셈"이라고 말했다.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