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주 에코프로비엠 공장서 대형화재…3명 구조·1명 고립(종합)

송고시간2022-01-21 17:54

beta

2차전지 소재 기업인 에코프로비엠 청주공장에서 21일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직원 1명이 고립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6층짜리 에코프로비엠 공장 4층에서 큰불이 났다.

이성용 청주 동부소방서 예방안전과장은 "불난 건물에 있던 직원 3명은 구조했지만 1명은 고립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내부 구조가 복잡해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차전지 소재 기업…6층 건물 4층 보일러실에서 처음 화재 발생

'펑' 소리와 함께 검은 연기 피어올라…내부 복잡해 구조 어려움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2차전지 소재 기업인 에코프로비엠 청주공장에서 21일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직원 1명이 고립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6층짜리 에코프로비엠 공장 4층에서 큰불이 났다.

오후 5시 50분 현재 큰 불길은 잡힌 상태다. 하지만 5∼6층에는 여전히 잔불이 남아 진화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이성용 청주 동부소방서 예방안전과장은 "불난 건물에 있던 직원 3명은 구조했지만 1명은 고립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내부 구조가 복잡해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구조된 3명(경상 2명·중상 1명)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주 배터리공장 화재…'대응 2단계' 발령
청주 배터리공장 화재…'대응 2단계' 발령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21일 오후 3시께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한 자동차 배터리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 사진은 화재 현장 모습. 2022.1.21 kw@yna.co.kr

불은 공장 4층 보일러실에서 처음 시작됐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이 과장은 "폭발사고로 불이 난 것으로 보인다"며 "건물 붕괴 우려는 없다"고 설명했다.

인근 공장의 직원이 촬영한 영상에는 '펑' 하는 소리와 함께 검은 연기가 피어오른 뒤 불꽃이 튀는 장면이 담겼다.

청주 배터리공장서 큰불
청주 배터리공장서 큰불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21일 오후 3시께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한 자동차 배터리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 사진은 화재 현장 모습. 2022.1.21 kw@yna.co.kr

소방당국은 오후 3시 40분을 기해 대응 2단계를 발령해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소방청의 지시에 따라 중앙119구조본부 및 청주 인근 지역(대전·세종)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가 지원된 상태다.

현재까지 소방관 105명과 차량 33대가 현장에 투입됐다.

청주 배터리공장 화재…'대응 2단계' 발령
청주 배터리공장 화재…'대응 2단계' 발령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21일 오후 3시께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한 자동차 배터리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 사진은 화재 현장 모습. 2022.1.21 kw@yna.co.kr

vodcast@yna.co.kr

[그래픽] 청주 배터리 공장 화재
[그래픽] 청주 배터리 공장 화재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21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에 있는 에코프로비엠 공장 4층에서 큰불이 났다.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인스타그램 @yonhapgraphic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KGKGmZD6u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