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벤투호, 시리아전 일정 확정…내달 1일 두바이서 최종예선 8차전

송고시간2022-01-21 11:56

beta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내달 1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시리아를 상대한다.

대한축구협회는 한국과 시리아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차전 일정을 확정해 21일 발표했다.

벤투호는 다음 달 1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중립 지역인 UAE 두바이의 라쉬드 스타디움에서 시리아와 맞붙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5일 아이슬란드와 친선전에 선발 출전한 한국 대표팀 선수들
15일 아이슬란드와 친선전에 선발 출전한 한국 대표팀 선수들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내달 1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시리아를 상대한다.

대한축구협회는 한국과 시리아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차전 일정을 확정해 21일 발표했다.

벤투호는 다음 달 1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중립 지역인 UAE 두바이의 라쉬드 스타디움에서 시리아와 맞붙는다.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대표팀은 이달 9일부터 터키 안탈리아에서 담금질을 하고 있다.

15일 아이슬란드(5-1 한국 승)와 친선 경기를 한 한국은 21일 몰도바와 평가전을 한 차례 더 치른 뒤 25일 레바논으로 이동한다.

27일에는 레바논과 월드컵 최종예선 7차전이 열리며, 이후 대표팀은 UAE로 이동해 시리아와 8차전 대결을 펼친다.

한국은 지난해 9월 레바논과 최종예선 2차전 홈 경기에서 1-0으로 이겼고, 10월 시리아와 3차전 홈 경기에서도 2-1로 승리했다.

각 조 2위까지 월드컵 본선 진출 티켓이 주어지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이란(승점 16·5승 1무)에 이어 A조 2위(승점 14·4승 2무)를 기록 중이다. 이르면 7차전에서 본선 진출을 확정할 가능성도 있다.

다만 부상에서 회복 중인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울버햄프턴)의 합류가 보류되면서 7·8차전에서 '완전체'를 가동하기는 어려워졌다.

이 둘을 제외한 김민재(페네르바체), 황의조(보르도), 이재성(마인츠) 등 해외파 6명은 시리아전을 앞두고 대표팀에 합류한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