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미크론 확산에 입국방역 강화…격리면제 대상 축소·기한 단축

송고시간2022-01-21 12:05

beta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확산하면서 방역 당국이 해외 유입을 통한 오미크론 확산을 막기 위해 입국자 방역 관리 조치를 한층 강화한다.

방역당국은 21일 중요사업 목적으로 해외에서 입국한 이들을 대상으로 발급하는 격리면제서의 유효기간을 발급일 기준 1개월에서 14일로 단축한다고 밝혔다.

'중요사업 목적'으로 격리면제를 받는 대상도 계약이나 현장필수인력 등으로 한정하고, 기업인 출입국 종합지원센터를 통한 사전 검토도 까다로워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업목적 격리면제서 유효기간 1개월→14일…신속항원검사 2회 추가

오늘부터 해외입국자 모두 대중교통 이용불가
오늘부터 해외입국자 모두 대중교통 이용불가

(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대유행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해외 입국자 방역 관리 조치가 강화된 20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에 '해외입국자 대중교통 이용불가' 안내판이 세워져 있다.
이날부터 모든 해외 입국자들은 일반 대중교통이 아닌 방역버스, 방역열차, 방역택시를 이용해야만 한다. 다만 입국자들이 본인 차량을 이용해 이동하는 것은 허용된다. 2022.1.20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확산하면서 방역 당국이 해외 유입을 통한 오미크론 확산을 막기 위해 입국자 방역 관리 조치를 한층 강화한다.

방역당국은 21일 중요사업 목적으로 해외에서 입국한 이들을 대상으로 발급하는 격리면제서의 유효기간을 발급일 기준 1개월에서 14일로 단축한다고 밝혔다.

'중요사업 목적'으로 격리면제를 받는 대상도 계약이나 현장필수인력 등으로 한정하고, 기업인 출입국 종합지원센터를 통한 사전 검토도 까다로워진다.

격리면제자에 대해서는 기존의 PCR(유전자증폭) 검사 외에 신속항원검사를 추가로 시행한다.

격리면제자는 입국전, 입국직후, 입국 6∼7일차 등 세 차례 PCR 검사를 받는데, 오는 24일부터는 여기에 자가검사키트를 이용한 신속항원검사를 2회 추가해 검사 결과를 자가진단 앱에 기입해야한다. 키트 구매비용은 본인부담이다.

특별 수송버스에 타는 해외입국자들
특별 수송버스에 타는 해외입국자들

(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대유행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해외 입국자 방역 관리 조치가 강화된 20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특별 수송버스에 타고 있다. 2022.1.20 kane@yna.co.kr

방역 당국은 20일부터 입국자의 사전 PCR 음성확인서의 제출 기준도 강화했다.

기존에는 출국일 기준 72시간 이전의 음성확인서를 제출하면 됐지만, 48시간 이전 음성확인서만 인정된다.

또 대중교통을 통한 전파를 막기 위해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해 방역버스·방역택시·방역열차(KTX 전용칸) 등 '방역교통망' 이용이 의무화됐다.

이에 정부는 방역버스 하루 운행 횟수를 기존의 77회에서 88회로 늘리고, KTX 전용칸도 증차했다.

다만 입국자들이 본인 차량을 이용해 이동하는 것은 허용된다.

부정기 항공편도 교민 수송 등 필수 목적을 제외한 관광 목적에 대해서는 허가 심사를 강화한다.

해외입국자의 자가격리 공간 확보를 위해 각 지자체들과 '안심숙소'도 마련 중이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