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올해 섬유·패션산업 육성에 62억원 투자

송고시간2022-01-21 10:23

beta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은 지역 내 섬유 기업들이 '저탄소 친환경 섬유 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올해 62억원을 투자해 지원할 방침이라고 21일 밝혔다.

이 계획에 따라 경기도는 올해 친환경성을 강조한 수출 규제 대응과 마케팅 기반 마련, 수요 맞춤 첨단소재 개발 및 패션산업 활성화, 기업 경영혁신과 현장 중심 기업 지원 등 3개 분야에 62억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수요 맞춤 첨단소재 개발 및 패션산업 활성화 차원에서는 산업용 섬유 육성과 신기술 확보를 추진해 고부가가치 제품 창출과 경쟁력 강화에 힘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은 지역 내 섬유 기업들이 '저탄소 친환경 섬유 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올해 62억원을 투자해 지원할 방침이라고 21일 밝혔다.

경기도청사
경기도청사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와 관련해 경기도는 '2022 섬유산업 육성 추진 계획'을 내놨다.

이 계획에 따라 경기도는 올해 친환경성을 강조한 수출 규제 대응과 마케팅 기반 마련, 수요 맞춤 첨단소재 개발 및 패션산업 활성화, 기업 경영혁신과 현장 중심 기업 지원 등 3개 분야에 62억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우선 탄소 중립 문제 등으로 생산공정의 친환경 인증을 요구하는 국제적 추세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섬유 기업 20개 사를 대상으로 글로벌 친환경 인증(GRS, 에코텍스 등) 획득을 지원, 친환경 산업 전환과 섬유제품 수출 경쟁력 강화를 돕는다.

또 경기지역 섬유 기업 해외 마케팅 거점인 '경기섬유마케팅센터(GTC)'를 활용, 바이어 발굴, 사후관리, 전시회 대행 참가 등 코로나19 이전 수출실적 회복을 위한 기업 참여 중심의 해외 판로개척과 마케팅 저변 확대에도 주력한다.

수요 맞춤 첨단소재 개발 및 패션산업 활성화 차원에서는 산업용 섬유 육성과 신기술 확보를 추진해 고부가가치 제품 창출과 경쟁력 강화에 힘쓴다.

전문 연구기관과 협업을 통해 올해 16개 사에 복합재료 등 첨단 섬유 소재 개발과 시장 분석을 포함한 최신 산업정보 제공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5개 사에 '친환경·고기능성 섬유 기술 연구개발'을 지원하고, 우수기업에 대한 상용화 지원으로 고유기술 확보와 사업화를 꾀한다.

글로벌 시장변화에 대응한 기업 경영혁신과 현장 중심 기업지원 차원에서는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양포동(양주·포천·동두천) 글로벌 섬유·가죽·패션 특구' 지원을 시작, 노후 산단 내 환경시설 개선과 기업 네트워킹 강화 등을 추진한다.

정도영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섬유산업 발전을 위해 올 한해 급변하는 산업 동향에 맞는 지원방안을 발굴·추진할 방침"이라며 "경기도가 글로벌 섬유산업의 메카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