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성년자 성폭행 의혹 앤드루 왕자, SNS서도 '퇴출'

송고시간2022-01-21 10:13

beta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를 받는 영국 앤드루 왕자가 최근 공직을 박탈당한 데 이어 소셜미디어(SNS)에서도 쫓겨나며 궁지에 몰리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일(현지시간) 앤드루 왕자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유튜브 채널이 이날 오후부터 접속이 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엘리자베스 여왕의 차남인 앤드루 왕자는 미국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과 함께 미성년자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으며 올가을 미국 뉴욕에서 이와 관련한 재판을 앞두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를 받는 영국 앤드루 왕자가 최근 공직을 박탈당한 데 이어 소셜미디어(SNS)에서도 쫓겨나며 궁지에 몰리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일(현지시간) 앤드루 왕자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유튜브 채널이 이날 오후부터 접속이 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요크 공작'이라는 프로필로 된 그의 트위터 계정에 접속하려 하면 '계정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메시지가 나올 뿐이다.

'군 직함'·'전하' 호칭 박탈 당하고 SNS 계정도 없어진 앤드루 영국 왕자
'군 직함'·'전하' 호칭 박탈 당하고 SNS 계정도 없어진 앤드루 영국 왕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유튜브 측은 앤드루 왕자의 유튜브 계정은 계정 소유자로 인해 삭제됐다고 밝혔다.

그의 페이스북 계정은 살아 있지만 최근 게시물은 2020년에 쓴 것이다.

이에 대해 버킹엄궁 대변인은 "앤드루 왕자가 이제 모든 왕실 공직을 수행하지 않고 '전하'(His royal highness) 호칭도 쓰지 않게 됨에 따라 SNS 채널을 삭제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엘리자베스 여왕의 차남인 앤드루 왕자는 미국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과 함께 미성년자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으며 올가을 미국 뉴욕에서 이와 관련한 재판을 앞두고 있다.

엡스타인의 미성년자 성착취 피해자인 미국인 여성 버지니아 주프레는 자신이 17살이던 2001년 미국과 영국에서 앤드루 왕자로부터 성폭행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앤드루 왕자는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영국 왕실은 지난주 그의 군 직함과 전하 호칭을 박탈했다.

앤드루 왕자는 민간인 신분으로 미국 재판에 임할 예정이라고 버킹엄궁은 밝혔다.

그가 왕실 업무에선 배제되지만 그는 여전히 영국 왕자이자 요크 공작이며 왕실 후계 서열 9위라고 WSJ은 전했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